통합검색
> 중국 > 인물·칼럼

중국내 최고의 한류스타는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만 5만5천명

한한령 완화 기대감...소탈한 행동, 잘생긴 외모도 인기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11:20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의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 회원수가 5만5000명을 돌파, 우리나라의 최대 팬클럽 ‘젠틀재인’을 빠르게 앞서나가고 있다. 문 대통령의 외모, 예전 사진 등도 함께 인기를 끌면서 중국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웨이보 문재인 팬클럽 <캡쳐=웨이보>

19일 오전 중국 SNS 웨이보(微博)의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 회원 수가 55400명을 기록했다. 팬클럽 개설 1개월만에 국내 최대 문재인 팬클럽 젠틀재인의 회원 수 39046명을 앞지른 것이다.

웨이보 팬클럽 운영자는 매일 중국 아침인사 ‘자오안(早安)’과 함께 문 대통령의 사진을 게재하고 있다. 팬클럽에는 한국에서도 보기 힘들던 사진들이 다수 등장해 중국 네티즌들의 정보력을 자랑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이스크림 먹는 사진, 야구하는 사진, 결혼 전 데이트 사진 등이 눈에 띈다.

또한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프로에 촬영한 김정숙 여사 동영상에는 “너무 미인이시다” “두 분의 사랑이 달콤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그 외에도 문 대통령의 춤추는 동영상, 대선 광고 동영상 등 다양한 자료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웨이보 팬클럽에 올라온 아침 인사 <캡쳐=웨이보>

중국 네티즌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에서 인기를 끄는 이유로 한중 관계 회복 기대감, 소탈한 행동과 잘생긴 외모 등을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때부터 사드 배치에 대해 신중한 모습을 보여 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 비용 10억불’ 발언 직후 “사드 배치 문제가 정당한 민주적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내용은 중국에도 실시간으로 전달됐다.

또한 미국 러시아 일본 중국에 특사를 파견하면서 최고위직 출신인 이해찬 전 총리를 중국 특사로 지명해 중국에 대한 중요도를 내비치기도 했다.

때문에 중국 네티즌들은 한중 관계가 곧 회복되지 않겠냐는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서울 명동에는 사라졌던 유커들이 다시 늘어나고 있고, 중국 네티즌들은 “런닝맨을 다시 볼 수 있겠다”며 환호하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의 소탈한 행동도 화제다. 문 대통령은 예전 대통령들과 달리 청와대 본관 대신 비서동 집무실로 출근하면서 비서진들과의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국민 친화적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을 추켜세우고 있다.

게다가 중국 네티즌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군 복무 시절 사진 등을 올리면서 ‘외모까지 잘생겼다. 흠잡을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웨이보 팬클럽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캡쳐=웨이보>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