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화장품 바르는 제약사, 제2의 아모레 노린다

동국제약, 코스메슈티칼서 작년 400억 매출..성장 가속화
셀트리온ㆍ대웅제약ㆍ일동제약도 글로벌 35조 시장 도전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13:39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박미리 기자] 국내 제약사들이 최근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코스메슈티칼(화장품+의약품) 시장'에 속속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이중에는 진출 2년만에 매출 400억원을 달성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낸 제약사도 있다.

19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동국제약은 올 1분기 화장품 사업에서 약 15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 매출은 400억원으로, 전체 동국제약 매출의 13%를 차지했다. 단순 계산으로, 지난해보다 올해 화장품 사업의 매출 신장세가 더 가파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 브랜드 '센텔리안24'를 론칭하며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지 약 2년만에 거둔 성과다.

동국제약 마데카크림 <사진=동국제약 홈페이지>

동국제약이 유통채널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화장품 사업의 성장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동국제약은 백화점, 홈쇼핑과 면세점, 대형마트 등에 화장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백화점은 신세계 충청점에 한정되지만, 제약사 최초로 단독 매장을 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또 올해는 대만, 일본에 진출했고 다른 해외시장과도 수출을 검토하고 있다.

셀트리온의 화장품 사업은 셀트리온스킨큐어가 이끌고 있다. 이 회사의 올 1분기 매출은 139억원이다. 셀트리온스킨큐어의 전신은 BB크림으로 유명한 '한스킨'이다.

2013년 셀트리온이 인수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해 한 강연회에서 "화장품 사업에 1500억원을 추가 투자하겠다"고 밝혔을 정도로, 셀트리온은 코스메슈티칼 시장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미용전문 회사 디엔컴퍼니가 브랜드 '이지듀'를 내세워 화장품 사업을 하는 중이다. 디엔컴퍼니는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지분 35%를 보유한 회사이기도 하다. 지난해 이 회사의 매출은 472억원으로 전년보다 16%나 증가했다.

지난해 홍콩 편집숍 샤샤의 60개점에 입점했고, 홈쇼핑에도 진출하면서 국내외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한 결과물이다. 

이밖에 일동제약은 '고유에', 보령제약(계열사 보령메디앙스가 사업) '크리템', 메디포스트는 '셀피움' 등의 자체 브랜드를 가지고 코스메슈티칼 시장에 진출해 있다.

나아가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제약사도 적지 않다. 유한양행은 이달 초 화장품 전문 계열사 '유한필리아'를 설립하고, 연내 제품 출시를 목표로 세웠다.

유한양행이 직접 화장품 제조·유통 회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한양행은 그 동안 피에르파브르의 '아벤느'(2003~2013년), 유니언스위스의 '바이오오일'(2012년~)을 국내 유통하는 방식으로만 화장품 사업을 전개해왔다.

동화약품은 대표 일반의약품은 '활명수'의 생약 성분을 적용한 화장품 브랜드 '활명'을 곧 론칭할 계획이다. 최근 동화약품은 개발한 제품을 미국 노드스트롬 백화점에서 열린 'K뷰티 행사'에서 처음 선보여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부광약품, 안국약품 등도 화장품 시장 진출이 예상되는 제약사로 언급되고 있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의약품을 만드는 제약사들에게 화장품은 연관성이 크게 없는 사업이 아니다"라며 "효율적으로 본업 외 사업에서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계 코스메슈티컬 시장 규모는 35조원으로 추산되며, 연평균 15%대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시장의 규모는 5000억원으로 추정된다.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