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단독] 홈플러스, 월마트 출신 엄승희 부사장 영입

이달 초 새 상품부문장으로 선임..14년 윌마트맨
롯데 단독 '죠스통' '수박통' 개발.."PB 경쟁력 강화"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07:32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8일 오후 6시2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에라 기자] 홈플러스가 월마트 출신으로 자체 브랜드(PB) 전문가인 엄승희 부사장을 새 상품 부문장으로 영입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이달 초 조직개편에 이은 후속인사로 엄 부사장을 상품부문장에 선임했다. 앞서 퇴직한 안희만 전 상품부문장 후임이다.

엄 신임 부사장은 미국 로체스터 대학(University of Rochester) 졸업 후 1987년 미국 GE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30여년간 마케팅과 상품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2003년부터 세계적인 유통공룡인 월마트(Walmart) 미국 본사와 일본 지사에서 상품 부문 최고 임원으로 근무해 왔다. PB상품 경쟁력이 있던 월마트에서 상품 분야를 경험하며 성공 사례를 만들어 온 것으로 알려져왔다.

홈플러스는 최근 강화하고 있는 NPB(유통업체와 제조업체가 공동기획) 상품 등으로 차별성과 경쟁력을 부각시켜나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롯데제과와 단독으로 선보인 죠스바와 슈박바의 리뉴얼 버전 '죠스통', '수박통' 이 대표적인 예다.

이 상품들은 출시 이후 상품의 독특함과 합리적인 가격에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또한 홈플러스는 최근 '신선식품' 강자라는 타이틀을 확고히 하겠다는 목표 아래 마케팅과 영업전략 차별화도 계속해나갈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국내외 산지 및 유통 전문가들과 협업해 신선식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파악하고 산지 수확, 포장, 운송, 진열까지 유통 전 과정을 개선 중이다.

앞서 홈플러스는 이달 초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전사적으로 혁신과 변화 관리를 주도하기 위해 비지니스 트랜스포메이션 프로젝트를 신설했다. 서비스영업본부도 새로 구축했고, 브랜드운영 총괄을 신설했다. 경영지원 부문도 새로 출범시켰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엄 신임 부사장의 경험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PB(자체브랜드) 및 GS(해외 직소싱) 상품을 개발함과 동시에 전체적인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