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거시·정책

중국 대학 '시진핑 신도시' 슝안 이전 붐. 베이징대도 밑그림

고급인재 유입 지역 경제 활성화될 듯

  • 기사입력 : 2017년05월18일 11:15
  • 최종수정 : 2017년05월18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지연 기자] 중국 대학가가 슝안신구(雄安新區) 이전 및 분교 설립을 속속 추진하고 있다. 이는 수도 기능 분산은 물론 슝안신구 지역경제 활성화에 새로운 동력이 될 전망이다.

특히 슝안신구가 베이징 수도권에 조성되는 만큼 베이징대 등 베이징 소재 대학을 중심으로 이러한 움직임이 활발히 일고 있다.

베이징에서 120km 떨어진 허베이성 슝안신구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진두 지휘해 조성하는 국가급 신도시로, ‘천년대계’, ‘국가대사’, ‘역사적인 전략 선택’으로 평가 받고 있다.

중국 정부가 적극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장강(長江) 경제벨트, 징진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성) 개발 프로젝트의 일환이기도 하다.

<그래픽=송유미 미술기자>

13일 중국 신화망에 따르면 하오핑(郝平) 베이징대 당 위원회 서기는 크게 4가지 분야에서 슝안신구와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첫째, 의료 분야다. 베이징대는 슝안신구에 학술연구, 인재양성, 의료서비스가 하나로 합쳐진 일류 의학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둘째, 경영 분야다. 베이징대 광화(光華) 경영대학 고급 교육센터가 슝안신구에 들어설 예정이다.

셋째, 경제 분야다. 베이징대 경제학과는 국가 유관부처와 공동으로 민관협력(PPP)센터를 설립해 슝안신구 건설에 이바지할 방침이다.

넷째, 인재 분야다. 베이징대는 슝안신구 고등교육과 지역 발전을 위해 졸업생들의 슝안신구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베이징사범대학 또한 지난 8일 슝안신구가 소재한 허베이성을 방문해 협력 사안을 논의했다.

이에 앞서 한 현지 매체가 “슝안신구로 이전하는 첫 번째 대학이 베이징사범대학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베이징사범대학 측은 이에 대해 어떠한 반응도 내보이지 않은 상태였다.

둥치(董奇) 베이징사범대학 총장은 학교 이전 여부를 명확히 밝히진 않았으나 베이징사범대학이 향후 교육, 문화, 생태, 건강 등 분야에서 슝안신구의 전략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베이징이공대학, 중국전매대학도 슝안신구 건설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특히 중국전매대학은 이미 지난달 슝안신구발전연구원을 신설해 슝안신구의 문화, 지역경제, 사회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와 최고 전문가 집단 구축을 도맡고 있다. 말하자면 슝안신구 개발 싱크탱크인 셈이다.

이러한 대학가의 움직임에 향후 중국 국내외 인재가 슝안신구로 활발히 유입되면서 지역경제에 크게 힘이 실릴 것으로 현지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모간스탠리는 향후 10~20년간 슝안신구 인구가 340만~670만명에 이르고, 베이징에서만 452만명이 슝안신구로 이주할 것으로 예상했다. 슝안신구 개발에는 1조2000억~2조4000억위안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대학 외에 중앙 국유기업, 금융사 등도 슝안신구 개발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지난달 초 기준 페트로차이나, 차이나유니콤 등 중앙 국유기업 31곳이 슝안신구 개발 프로젝트 동참 의사를 밝혔다.

지난 4월 중순 흘러나온 허베이성 금융 부서 문건에서는 슝안신구가 중국의 금융중심지로 조성된다고 밝혀 현지 금융업계 움직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문건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금융기관 본사가 슝안신구로 속속 이전하고 슝안은행, 슝안펀드, 슝안증권, 슝안보험 등 ‘슝안’ 브랜드 금융사가 속속 탄생할 전망이다.

기존 금융사 중에서는 국가개발은행, 중국수출입은행, 중국우정저축은행, 공상은행, 농업은행, 건설은행 등이 슝안신구 금융 시스템 구축 관련 계획을 발표한 상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