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나우앤퓨처

'집없으면 장가 못가' 중국 2030 세대는 아파트 부자

80, 90년대생 부동산 시장 큰손 부상
젊은층 자가 주택 소유 비중 70%, 세계 1위

  • 기사입력 : 2017년05월17일 17:00
  • 최종수정 : 2017년05월17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 부동산 규제에도 주택매입 열기가 식지 않은 가운데, 바링·주링허우(80, 90년대 이후 출생자)를 중심으로 부동산 매입이 급증하고 있다. 중국 젊은층은 구매력을 바탕으로 해외 부동산 투자에도 적극 나서는 분위기다.

최근 HSBC은행이 9개국 1980년 이후 2000년 출생자 1만여명 대상으로 진행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젊은층의 부동산 보유 비율은 70%로, 2위 멕시코(46%)와 3위 미국(35%)의 2배 이상에 달했다. 9개 국가 젊은 세대의 평균 주택 보유 비율은 40%대다.

중국 젊은층은 부동산 구매 의사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젊은 세대 중 향후 5년 내 부동산을 매입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비율은 91%로 미국(80%), 영국(74%), 프랑스(69%)를 웃돌았다.

특히 중국은 전세계적으로 임금 상승 속도가 주택 가격 증가세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택 보유 비중 및 구매 의사가 높아 주목된다.

HSBC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9개 조사 대상국 중 7개 국가 실질 임금 예상 증가율은 2% 미만이었으며, 중국, 프랑스, 말레이시아는 실질 임금 예상 증가율이 지난해 주택 가격 상승률 대비 높긴 했으나, 소폭 상회하는데 그쳤다. 

중국 젊은 세대가 유독 주택 마련에 필사적인 이유는 성비 불균형 문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에서는 얼마전까지의 극심한 남아선호사상으로 성비 불균형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남성의 여성 배우자 찾기가 어려워진 상태다.

2020년 중국 내 결혼적령기를 지난 미혼 남성 수가 3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배우자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주택 마련’은 중국 남성의 필수 조건이 되고 있다.

특히 한자녀 정책 이후 자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부모는 물론이고 조부모까지 자녀 주택 마련에 발벗고 나서는 분위기다.

중국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網易材經)은 "중국 밀레니엄 자식 부모의 평균 저축률은 임금의 30% 이상으로, 부모 대부분은 자녀 주택 마련 목적으로 저축을 하고 있다"며 "중국 ’타이거맘’의 자녀 주택 마련 열풍은 중국 부동산 가격 끌어올리는데도 한 몫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현지 유력 매체 메이르징지(每日经济)는 "중국 젊은층이 부동산 매입에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은 프랑스나 영국 등 서방 국가 젊은 층이 장기 임대를 보편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대조되는 현상"이라며 "이들은 소형 주택이라도 좋으니 일단 주거지를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을 보편적으로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젊은 세대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해외 부동산 구매에도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부동산 거래 서비스 ‘유루(有路)’에 따르면 해당 플랫폼의 월간 활성 사용자 80% 이상은 20~30대 젊은 층이다. 또 다른 유사 플랫폼 쥐와이왕(居外網) 사용자의 40% 이상도 바링·주링허우 젊은 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 자문업체 Youthology도 현지 매체 인터뷰를 통해 “중국 젊은 층의 해외 부동산 매입 비중은 5% 정도로 아직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향후 빠른 속도로 확대될 것”이라며 “중국 젊은 세대는 삶의 질에 대한 요구가 높고 상당한 수입 여건을 갖추고 있어 해외 부동산 매입에 적극적이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