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영상] 세월호 기억식, 끝내 흘러내린 문재인의 눈물...TV광고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21:24
  • 최종수정 : 2017년04월22일 03: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에 참석해 가슴 아파하며 눈물을 훔치는 영상이 공개됐다.

문 후보 측이 21일 저녁 공개한 문 후보의 두 번째 TV광고에 담긴 모습이다. 지난 1차 광고 '행복의 나라' 편과는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이번 영상을 촬영한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박종우씨의 500밀리 망원렌즈를 통해 클로즈업 된 문 후보의 얼굴은 처음에는 담담해 보인다. 하지만 추모 노래가 울려 퍼지는 동안 애써 울음을 참다 결국 마지막에 눈물을 훔친다.

문 후보 측은 "해당 광고에 사용된 문 후보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본래 광고 제작을 위해 연출된 영상이 아니다"며 "박 씨가 문 후보의 홍보영상 촬영을 맡아 달라는 의뢰를 받고, 문 후보를 따라 다니며 그의 일상을 스케치하는 가운데 기억식에서 진심으로 가슴 아파하며 눈물을 훔치는 문 후보의 모습을 찍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본래 기획중이던 광고가 있었지만 이것이 국민을 위하는 후보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라고 판단해 이를 광고를 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광고에는 '평생 사람 얼굴만 관찰하면서 얼굴로 사람을 읽는 재주가 생겼다. 그날 문 후보의 슬픈 표정은 만들어 낸 것이 아닌 진심이었다'는 박 씨의 내레이션도 담겼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