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크라임씬3' 장신x박지윤x김지훈x양세형x정은지…더 치열해진 추리 전쟁이 시작된다 (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8:3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에서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장진, 김지훈, 박지윤, 정은지, 양세형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핌=황수정 기자] '크라임씬3' 새로운 추리 전쟁이 시작된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에서 JTBC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윤현준CP, 김지선PD, 장진, 박지윤, 김지훈, 양세형, 정은지가 참석했다.

'크라임씬'은 살인 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되어 범인을 밝혀내는 RPG(Role-Playing Game, 역할 수행 게임) 추리 예능 프로그램이다. 2014년 시작해 2015년 시즌2까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윤현준CP는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 덕분에 2년 여만에 돌아왔다. 어떻게 하면 오류를 더 줄이고 완벽한 스토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지선PD 역시 "온가족이 같이 추리 드라마 보듯 즐겁고 편하게 봤으면 좋겠다. 사회를 반영하고 현실적인 캐릭터를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새로운 '크라임씬3'는 한층 더 현실감 있어진 캐릭터와 시대상을 반영한 스토리와 더욱 디테일하고 완성도 높은 세트 안에서 시청자의 공감대 폭을 넓힌 추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지선PD는 "시즌1은 실제 사건을 기반으로 하는게 많았고, 시즌2는 반반이었다. 아무래도 실제 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오면 다섯 명의 용의자를 만들기 힘들어서 절반 이상이 창작이다. 그래서 아예 처음부터 창작을 하고자 했다"며 "1회는 '대선후보 살인사건'이 주제다. 작년 12월부터 기획했는데 탄핵이 될 줄 몰랐다. 나라 분위기에 맞는 정치적 얘기를 담고 싶었다. 갑자기 대선기간이 겹치며 더 현실과 맞닿게 됐다. 플레이어분들이 워낙 똑똑해서 복잡하게 만들었는데, 앞으로는 조금씩 보완해서 모두라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짜겠다"고 설명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에서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현준CP와 김지선PD <사진=JTBC>

장진은 '크라임씬2' 시청자가 뽑은 추리왕에 선정된 바 있으며, 박지윤은 '크라임씬' 시즌1과 2를 통해 추리와 연기 모두를 잡았다. 김지훈은 '크라임씬2' 최다 출연 게스트로 시즌3에서 고정 멤버로 합류했다.

장진은 "출연진이라기보다 이 프로그램의 팬이다. 시즌2 참여 후 시즌3가 안 될 줄 알았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너무 힘들다. 물리적인 노동,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너무 크다. 영화는 시간적으로 이정도까지 치열하지 않다. 그런데 '크라임씬'은 반나절에 끝내야 하고, 카메라도 많아서 훨씬더 어렵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 많이 힘든 프로그램이지만 팬들의 관심이 더 증폭되는 프로그램은 '크라임씬' 뿐인 것 같다. 역주행으로 방송 역사상 한 획을 긋지 않았나 싶다"며 "전회를 참여하게 된 비법은 따로 없다. 다만 시즌1에서는 추리르 잘하려고 했지만 시즌2 때는 연기에서 재미를 찾았다. 평소 연기를 하고 싶었는데 여기서 풀었다"고 전했다.

김지훈은 "고정 멤버가 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라면서도 "첫 녹화 후에 잘못했나 생각도 들었다. 전보다 더 복잡해지고 그동안 제작진의 패턴이나 추리에 대해 감이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제작진이 한 차원 더 높여서 복잡하고 어렵게 만들었다. 머리에 쥐가 날 것 같았다. 생각지도 못한 범죄로 흥미진진하지만 쉽지 않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새롭게 합류한 양세형은 특유의 순발력과 잔머리로 최대의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또다른 새 멤버 정은지는 예측불가 추리 신예로 연기돌 다운 완벽한 캐릭터 소화 능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양세형은 "다름 플레이어들이 역할에 빠져서 연기하고 증거를 찾는데 정말 놀랍다. 여기서 제가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올해 초에 박경림 씨에게 공진단을 선물로 받아서 정말 힘들고 초집중이 필요할 때 먹으려 했는데 오늘 첫 알을 챙겨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지는 "해외 스케줄을 할 때마다 다 다운받아서 잠도 안 자고 볼 정도로 좋아했다. 처음에는 쉽게 봐서 현장에서 활약하고 싶었는데, 첫 녹화 때 생각대로 되는게 없어 너무 아쉬웠다"며 "어두운 사건들이 많은데 막내로서 보여줄 수 있는 밝은 재미를 전하고 싶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에서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양세형과 정은지 <사진=JTBC>

특히 양세형은 새로운 플레이어로서의 기대감은 물론, 부담감과 함께 다른 플레이어들이 얕보는 경향이 섞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지윤과 김지훈 등이 양세형을 가장 약한 멤버로 꼽았다. 박지윤은 "의외로 거짓말이 눈에 다 드러난다. 쉽게 밟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양세형은 "어떤 곳이든, 어떤 일이든 처음부터 잘하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 조금씩 노력해서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며 "노트에 써가며 공부하고 있다. 최선을 다하면 결과가 좋을거라고 생각한다. 언제나 그랬듯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윤현준CP는 "양세형 씨는 제작진이 만장일치로 선택한 플레이어다. 연기가 되고 눈치가 빠르고 영리한 캐릭터"라며 "첫 녹화 때 양세형 씨 답지 않게 너무 추리를 열심히 했는데 이제부터는 편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반면, 가장 견제해야 할 인물로 장진 감독은 "모두를 속일 수 있는 능력이 월등하다"며 박지윤을, 박지윤은 "어느 정도 패턴이 읽힌 플레이어보다 알 수 없는 사람이 두렵다"며 정은지를, 김지훈은 "제작진의 의도를 잘 안다. 시즌2 때 범인이 된 적이 없어 범인일 때 어떨 지 짐작할 수 없다"며 장진을 꼽았다. 양세형은 김지훈을, 정은지는 "견제라기보다 많이 배우고 싶다"며 장진을 택했다.

마지막으로 윤현준CP는 동시간대 방송되는 tvN '윤식당'과의 경쟁에 대해 "워낙 다른 프로그램이라 그쪽의 시청자들을 뺏어오겠다는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가지 저희가 위안을 삼자면, 본방을 안 보면 범인을 스포일러로 알 수밖에 없다. '크라임씬3'는 본방으로 보고 '윤식당'은 재방을 많이 하니까 재방을 보시면 어떨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JTBC '크라임씬3'는 28일 첫방송을 앞두고 오늘(21일) 밤 9시 스페셜 방송으로 찾아온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