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산업

텐센트 플랫폼 수입 놓고 애플과 대립, 위챗 '칭찬' 기능 중단

고래 싸움에 콘텐츠 원작자, 1인미디어 등 타격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6:57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지연 기자] 글로벌 인터넷 공룡 애플과 텐센트가 플랫폼을 둘러싼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텐센트는 자사 모바일 메신저 위챗 iOS 버전에서 애플 정책에 위반되는 기능을 아예 중단시키며 비난의 화살을 애플로 돌아가게끔 유도했다. 애플 측도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겸 앱스토어 매출원인 중국의 여론을 의식하는 것은 물론 플랫폼형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한 텐센트를 견제해 빠르게 대응하고 나섰다.

지난 19일 텐센트 산하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웨이신) 사업부는 애플 정책에 따라 당일 오후 5시부터 iOS 버전 위챗에서 ‘칭찬하기(赞赏)’ 기능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iOS 기기 유저 비중은 약 30%에 달한다. 안드로이드 버전 위챗에서는 칭찬하기 기능이 그대로 유지된다.

‘칭찬하기’란 위챗 공공계정이 생산한 뉴스, 동영상, 소설 등 콘텐츠에 지불하는 일종의 후원금으로, 지난 2015년부터 도입된 원작자 보호·지원 기능이다. 액수는 5위안, 20위안, 50위안, 80위안, 100위안, 200위안, 사용자 지정액 등 다양하다.

위챗 공공계정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이용자의 59%가 칭찬하기 기능을 활용해 콘텐츠 원작자를 후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중국 치어즈쿠(企鵝智庫) 조사에 따르면 1인 미디어가 위챗 칭찬하기와 같은 ‘온라인 팁’으로 벌어들이는 수입 비중이 14.3%에 이르는 만큼 이번 위챗 공공계정 칭찬하기 기능 중단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챗 공공계정. <사진=바이두>

애플이 위챗에 문제 삼은 것은 지불 방식이다. ‘칭찬하기’는 애플 인앱구매(IAP)가 아닌 위챗의 간편결제 서비스 위챗페이로 결제되기 때문에 애플 측에선 수수료를 가져갈 수 없는 구조였던 것.

인앱구매란 애플 앱스토어 플랫폼 내에서 서비스 이용료를 지불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애플은 앱 개발자로부터 30%의 플랫폼 수수료를 챙긴다.

더불어 인앱구매는 중국의 유니온페이와 알리페이 결제 옵션은 지원하지만 위챗페이는 지원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선 현재 iOS 버전 위챗 칭찬하기 기능 중단에 대한 성토가 쏟아지고 있다. 아이폰 유저들 사이에선 자발적 콘텐츠 유료 소비 풍토가 정착되려는 시점에 후원금 전달 기능이 갑자기 사라져버려 아쉽다는 의견이 대다수.

또한 일각에서는 작년 말 한 남성이 딸의 병원비를 마련하기 위해 위챗 공공계정에 안타까운 사연을 올려 100만위안(약 1억6500만원)을 모금했던 사례를 예로 들며 사회적 선기능을 발휘하는 주요 채널이 사라졌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애플 측은 발 빠른 해명에 나섰다.

20일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에 따르면 애플은 “위챗 칭찬하기 서비스 중단은 우리가 강제한 사항이 아니며, 위챗도 다른 개발자처럼 인앱구매 방식으로 서비스를 전환했다면 칭찬하기 기능을 유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위챗이 유저 8억명을 거느린 영향력 있는 앱일지라도 앱스토어 정책 적용에 예외를 둘 순 없다고 강조했다. 애플은 지난해 6월부터 개발자가 인앱구매 방식을 제외한 그 어떠한 형태로도 앱 이용자에게 과금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위챗 측에선 칭찬하기 기능에 따로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만약 ‘갑’인 애플 정책에 따라 결제 방식을 위챗페이가 아닌 인앱구매로 전환할 경우 위챗 공공계정 콘텐츠 원작자는 칭찬하기 후원금 수입의 30%를 애플에 꼬박꼬박 갖다 바쳐야 하는 상황인 셈이었다.

현지 IT 업계 전문가는 이번 사태를 두고 “무시할 수 없는 거대 플랫폼형 기업으로 거듭난 텐센트가 단순한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넘어서 기존 ‘갑’ 플랫폼 기업 애플에 일종의 도전장을 내민 셈”이라고 평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