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문재인 쫓는 안철수, 홍준표가 어부지리?

'안보' 이슈 속 安 지지율 하락..문과 격차 확대
"이념 아닌 자질 문제로 넘어가면 달라질 것"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6:2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3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경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상승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 '주적' 논쟁으로 촉발된 '안보 프레임'을 계기로 '샤이 보수층'의 집결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지만, 안철수 후보 쪽으로 기울지 않는 모습이다. 주적·안보 프레임으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따라잡으려 한 것과 달리, 오히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에 추격의 여지를 줬다는 해석이 나온다.

21일 정치권 및 여론조사업계에 따르면,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10%p대로 확대되고 있다.

이날 발표된 프레시안과 리서치뷰의 대선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후보는 지지율 31.3%를 기록, 43.3%를 얻은 문재인 후보에 12.3%p 뒤처졌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2%p)를 한참 벗어난 수치다.

전주 대비 문재인 후보가 2.7%p 내린 데 비해 안철수 후보는 그 배 가량인 5.2%p 떨어지면서 격차를 키웠다.

같은 날 한국갤럽은 4월 3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재인 후보가 41.0%를 얻어 30.0%의 안철수 후보를 11.0%p 앞섰다고 발표했다.

일주일 전 대비 문재인 후보는 1%p 올랐고, 안철수 후보는 7%p 내린 결과다. 표본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p를 감안해도, 오차범위 밖 비교적 여유있는 격차다.

한국갤럽 측은 "4월 들어 급부상한 안철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 선두 주자인 문재인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이라며 "공식 선거운동 돌입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최근 안철수를 지지했던 유권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특히, 보수층 지지가 이탈하고 있는 것이 안철수 후보로선 적지않은 부담이다.

지난 19일 주요 대선후보의 첫 스탠딩 TV토론 후 불거진 '주적' 논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후보보다 오히려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에서 손해를 더 보는 듯한 모습이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문재인 후보는 그런 게 제기된다고 해서 사실상 지지가 흔들릴 가능성이 별로 없다"며 "탄탄하게 형성된 일정 (문재인) 지지층이 그렇다고 해서 빠져 나가겠나"고 말했다.

이에 비해 안철수 후보는 '햇볕정책'에 대해 '공(功)도 있고 과(過)도 있다'고 한 자신의 발언에 홍준표 후보의 이른바 '박지원 상왕(上王)론'까지 더해지면서 보수층 표심을 제대로 붙잡지 못하고 있다.

홍 후보는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실질적으로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상왕(上王)'으로서 대통령 노릇을 하게 될 것이라는 '박지원 상왕론'을 줄기차게 내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이번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보면, 대구·경북에서 안철수 후보 지지율은 23%로, 일주일 전 48% 대비 반토막났다.

동시에 안철수 후보로부터 이탈한 지지층은 홍준표 후보에게로 흘러 들어갔다. 홍준표 후보의 대구·경북 지지율은 26%로, 전주 대비 3배 이상 뛰었다.

반면, 같은 지역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율은 지난주 25%에서 이번 주 24%로 큰 차이가 없다.

보수층 지지 이탈 만큼은 아니지만, 호남 쪽 지지자들도 흔들리고 있다.

광주·전라에서 문재인 후보가 51% 지지를 받은 데 비해, 안철수 후보 지지율은 35%에 그쳤다. 일주일 전보다 문재인 후보는 4%p 올랐고, 안철수 후보는 1%p 내렸다.

다만, 당장의 지지율 하락을 두고 안 후보의 약세를 단정하긴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이념이 아니라 자질이 이슈가 되면 상황은 분명 달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만흠 원장은 "안보 이슈 때문이라기 보다 시간이 지나면서 안철수 후보가 에너지를 새롭게 만들지 못한 상황에서 (지지율이) 조금 빠진 것 같다"며 "안보가 쟁점이 되면서 홍준표 후보가 (안철수 후보 지지층을) 가져간 것 같진 않다"고 판단했다.

그는 이어 "만약, 안보가 계속 쟁점화된다면 문재인 대 홍준표 구도가 형성되면서 안철수 후보 쪽이 손해 볼 여지가 있겠으나, 이념이 아니라 자질 문제로 넘어가면 얘기가 달라진다"며 "문재인 후보도 친북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 비서실장으로서 제 역할을 제대로 했느냐, 이후 상황에 대해 대처를 잘 하느냐를 따져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에 대해 유무선전화 방식으로 이뤄졌다. 프레시안-리서치뷰는 같은 기간 전국 만 19세 이상 2004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를 통해 조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