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금융

하나금융, 1Q 순이익 4921억원…대규모 충당금 발생

조선업 충당금 추가적립 제외하면 8400억원 수준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5:41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강필성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1분기에 4921억원의 연결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분기 대비 444.5%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12.4% 증가했다.

특히, 조선업 구조조정 관련 추가충당금 3502억원을 적립했음에도 불구하고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 수준의 분기 순이익을 시현했다. 일회성인 대규모 추가충당금을 제외하면 하나금융그룹의 1분기 순이익은 8400억원에 이른다.

양호한 실적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의 고른 증가세, 판매관리비의 감소 등에서 비롯됐다. 

이자이익은 1조191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7%,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안정적인 대출 성장과 순이자마진(NIM)의 상승을 통해 2013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가장 높은 수준의 이자이익을 시현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6bp 상승한 1.86%이다.

비이자이익은 732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44.7%, 전년 동기 대비 31.8% 증가했다. 그 중 수수료이익은 489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7.1%, 전년 동기 대비 18.1% 증가했다. 매매평가이익은 348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09.8%, 전년 동기 대비 38.5% 증가했다.

지난해 6월 은행 전산통합 이후 인력배치 및 자원관리 등에 대한 효율성이 높아져 판매관리비의 감소세가 지속되어 본격적인 통합시너지가 나타났다. 이에 따라 1분기 판매관리비는 878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7.8%,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했다.

1분기말 BIS자기자본비율 추정치는 14.69%로 전분기 대비 36bp 상승했고,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꾸준한 수익성 제고 노력과 함께 중점적인 위험가중자산 관리를 통해 전분기 대비 65bp 상승한 12.42%로 크게 개선됐다.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적립 영향으로 1분기 충당금 등 전입액은 전분기 대비 일시적으로 증가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충당금 등 전입액은 약 930억원 수준으로 전분기 대비 큰폭으로 하락했다.

1분기 누적기준 대손비용률 또한 일시적 충당금 요인으로 전분기 대비 38bp 상승한 0.72%를 나타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대손비용률은 10bp 대로 진입하여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최저인 0.16% 수준으로 큰 폭의 개선을 이루었다.

1분기말 기준 신탁자산 92.1조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435.1조원이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전분기 대비 327.2% 증가한 47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9% 감소했으나,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영향을 제외할 경우 8200억원 수준으로, 2015년 9월 은행 통합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뉴스핌 Newspim] 강필성 기자 (fee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