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중국 핫!이슈] ‘애아빠’ 루머에 루한 골머리, 한국인이 漢族후예였다고? 중국 누리꾼 망발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5:37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홍성현 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4월 17일~4월 21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중국 누리꾼 사드 부지 공여 완료 소식에 민감 반응 

사드 부지 공여 절차가 끝났다는 소식에 중국 누리꾼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 한국 외교부는 “한미 양국이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경북 성주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의 공여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이 전해지자, 중국인들은 전쟁에 대한 불안감과 함께 한국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금일(21일) 오전에는 ‘한국 사드 부지 공여 절차 완료’가 바이두(百度)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오를 정도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에게 사드 배치는 정식 선전포고나 다름없다” “한국은 사드 배치한다고 하지, 북한은 핵보유국이지, 주변 국가 무서워서 못살겠네”라며 사드 배치에 대한 우려와 반감을 나타냈다. 심지어는 한국을 맹비난하는 심한 욕설도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요새 한국 여행을 다녀와 위챗 모멘트(朋友圈)에 사진을 남기거나 한국 상품 구매대행을 하는 사람이 다시 생겨나기 시작했다”며 “힘들게 번 돈을 한국에 갖다 바치다니 정말 한심하다”라고 지적했다.“롯데마트가 다시 정상 영업을 시작했다” “아직도 생각없이 한국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있더라”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한편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감은 지난 2월 말 롯데그룹 사드 부지 제공을 계기로 촉발됐다. 당시 중국인들은 롯데 및 일부 한국제품을 보이콧하며 사드 반대 의사를 표한 바 있다. 

◆ 엑소 前 멤버 루한 ‘애아빠’ 루머에 곤혹

루한(鹿晗) <사진=바이두>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루한(鹿晗)이 “아이가 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얼마 전 ‘중국 최고의 파파라치’라고 불리는 연예 기자 줘웨이(卓偉)는 “루한은 여자친구뿐만 아니라 아이도 있다”고 자신의 웨이보에 폭로했다. “루한에게 여자친구가 있느냐”는 누리꾼의 질문에 이어진 줘 기자의 이 답변은 삽시간에 퍼져나가며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해 당사자 루한은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터무니 없는 망언”이라며, “중국 최고의 파파라치님, 다시 한번 그런 소리를 하면 입에 자물쇠를 채워 드리죠”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루한의 중국 팬들도 “루한이 그럴 리가 없다, 루한을 믿어야 한다”며 루한을 옹호하고 있다.

한편 줘 기자는 이에 앞서 지난 2015년 모 방송에서도 “L모 연예인에게 숨겨진 아내와 아이가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하지만 그 때는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고 방송 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L씨가 루한이라는 추측이 오갔을 뿐이다.

중국 현지에서 줘 기자는 ‘연예인 사생활 폭로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얼마 전에는 ‘중국의 수지’라 불리는 여배우 바이바이허(白百合)의 불륜을 폭로해 대륙을 발칵 뒤집어 놓았고, 이로 인해 바이바이허는 "남편과 2년 전 이미 이혼했으므로 도덕적 잘못은 없다"고 해명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 “한국은 중국의 일부발언 논란, 중국 누리꾼 반응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주석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바이두>

“시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하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 누리꾼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말은 “과거 역사적으로 한국이 중국의 세력 범위 안에 있었고, 따라서 누군가 무력으로 한국을 침략하려고 하면 중국 입장에서는 자신을 위협하는 행위로 느껴진다”는 의미였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런가 하면 다소 황당한 역사를 서술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실제로 한반도는 역사적으로 중국의 것이었고, 한국인은 한족(漢族)의 후예”라는 주장이 그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니 한국은 중국이 아니라 동맹국인 미국에 항의하라”고 비꼬는 댓글도 있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중국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국민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라고 언급했을 뿐, 시 주석이 실제 그와 같은 발언을 했는지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