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블랙록 등 운용사들 "중국 A주 MSCI 편입 지지"

도이치자산운용 등 "중국 A주 MSCI 지수 편입 문제 없다"
"MSCI 편입 주식 수 제한적…편입돼도 상징적 의미 뿐"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4:52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성수 기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등 다수의 자산운용사들이 올 여름 중국 본토증시 A주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 지수에 편입될 가능성을 높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MSCI는 지난 3월부터 중국 A주의 편입 여부를 놓고 펀드매니저들의 의견을 받고 있다. 편입 여부는 오는 6월 결정된다.

<사진=블룸버그>

2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블랙록은 중국 A주가 MSCI 신흥시장 지수에 편입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중 하나인 도이치자산운용도 ETF 관점에서 볼 때 중국 A주가 MSCI 지수에 편입되는 데 기술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UBS 자산운용, 피델리티 인터내셔널, 매튜 아시아 등 다른 자산운용사들도 A주가 편입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매튜 아시아의 앤디 로스만 투자 전략가는 중국 A주가 편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A주를 더 많이 사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국 A주가 4수 끝에 MSCI 신흥시장 지수 편입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MSCI 신흥시장 지수는 시가총액이 1조6000억달러(약 1793조원)에 이르는 글로벌 증시 벤치마크 중 하나다. A주가 편입될 경우 MSCI 벤치마크 지수를 추종하는 연기금, 보험사, 자산운용사 등 해외 기관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MSCI에 편입된 중국 종목은 홍콩이나 뉴욕 등 역외 상장 종목들이기 때문에, 중국 A주에 속해 있는 본토 증시 종목들이 MSCI 지수에 편입된다는 사실 자체가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다. 

다만 중국 증시의 MSCI 지수 편입은 지난 2014년부터 3년째 불발됐다. 외국인 투자자들도 2015년 중국 증시 폭락에 대한 기억 때문에 중국 주식 투자를 꺼리고 있다. 당시 천여개 종목이 수개월간 거래 정지됐고, 정부도 시장에 빈번하게 개입해 정책 신뢰에 대한 의구심을 낳았다.

이에 따라 MSCI는 50일 이상 거래 정지됐던 주식은 이번 편입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또 편입 종목을 기존 448개 종목에서 후강퉁이나 선강퉁을 통해 투자가 가능한 169개 종목으로 대폭 줄였다.

피델리티 인터내셔널의 캐서린 양 투자 디렉터는 MSCI가 제안한 편입 주식 수가 제한적이라 편입되더라도 상징적 수준에 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해외 투자자들은 중국과의 연휴 일정 차이와 상하이 거래소의 종가 결정 방식, 교차거래에서의 일일거래 한도 등을 우려 사항으로 지목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