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지지율 분석] 문재인-안철수 '양강구도' 흔들...다시 '대세론' 오나

한국갤럽, 文-安 11.0%p 차이, 프레시안-리서치뷰 12.0%p
안철수 호감도 ↓ · 당선 가능성 문재인 ↑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1:35
  • 최종수정 : 2017년04월23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경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간 지지도 격차가 10%p대로 벌어졌다.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이며 '양강(兩强)'으로 자리잡는 듯했던 두 후보의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2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4월 3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재인 후보가 41.0%를 얻어 30.0%의 안철수 후보를 11.0%p 차로 따돌렸다.

일주일 전 대비 문재인 후보는 1%p 올랐고, 안철수 후보는 7%p 내린 결과다. 표본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p를 감안해도, 문재인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비교적 여유있게 앞섰다.

이번 주 안철수 후보 지지도 하락은 주로 여성(34%→25%), 50대 이상(약 10%p 하락), 인천·경기(38%→28%), 대전·세종·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無黨)층(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

한국갤럽 측은 "4월 들어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며 급부상한 안철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 선두 주자인 문재인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큰 편"이라며 "공식 선거운동 돌입 후 격화된 검증과 네거티브 공방 등에 최근 안철수를 지지했던 유권자 일부가 이탈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발표된 프레시안과 리서치뷰의 대선 여론조사에서도 안철수 후보는 지지율 31.3%를 기록하며 문재인 후보의 43.3%보다 12.3%p 낮았다.

이 역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2%p)를 한참 벗어난 수치다.

두 후보 모두 일주일 전보다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문재인 후보가 2.7%p 내린 데 비해 안철수 후보는 그 배 가량인 5.2%p 떨어지면서 격차를 키웠다.

지난 19일 대선 후보 스탠딩 TV토론 후 불거진 '주적' 논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후보보다 오히려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에서 손해를 더 본 상황이다.

'햇볕정책'에 대해 '공(功)도 있고 과(過)도 있다'고 한 안철수 후보의 발언이 보수층과 진보층, 모두의 표심을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프레시안-리서치뷰 조사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6%p 올라 11.4%를 기록했고,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지난주 대비 1.4%p 끌어올리며 3.8% 지지를 받았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역시 지지율이 일주일 전 대비 2.0% 뛰며 5.0%를 찍었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문재인 후보가 54.9%를 획득, 안철수 후보의 31.6%를 23.3%p 앞서며 격차를 더 벌렸다.

한국갤럽조사에서는 특히, 호감도 변화 추이가 눈에 띈다.

'호감 간다'라고 답한 비율에서 문재인 후보가 53%를 얻으며, 52%의 안철수 후보를 앞질렀다. 2주 전과 비교했을 때 문재인 후보가 5%p 오른 반면, 안철수 후보는 6%p 떨어졌다. 광주·전라지역에서도 문재인 후보는 호감도 63%를 기록, 안철수 후보의 60%를 눌렀다.

대체로 당선가능성에선 문재인 후보가, 호감도에선 안철수 후보가 크게 앞서왔던 상황인 것을 감안하면, 이는 작지 않은 변화일 수 있다. 

아울러 심상정 후보는 2주 전 33%에서 이번 주 48%로, 유승민 후보는 30%에서 42%로, 호감도가 10%p 이상 급상승했다. 홍준표 후보도 14%에서 18%로, 4%p 늘었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국민의당의 하락세가 상대적으로 컸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국민의당 19%, 자유한국당 9%, 바른정당 5%, 정의당 5%다. 국민의당이 지난주 대비 5%p 떨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p 내렸고,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각각 1%p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달라진 게 없다.

프레시안-리서치뷰 조사에선 국민의당 지지도가 21.5%로, 전주 대비 4.6%p 떨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2.8%p 내린 41.2%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그리고 정의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각각 0.8%p, 1.3%p, 2.3%p 상승한 13.0%, 5.4%, 7.7%를 나타냈다.

한편,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에 대해 유무선전화 방식으로 이뤄졌다. 프레시안-리서치뷰는 같은 기간 전국 만 19세 이상 2004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를 통해 조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