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아시아증시/오전] 일제히 상승…일본 1% 강세

뉴욕발 훈풍…중화권 증시 소폭 상승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1:34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21일 오전 아시아 주요 증시는 일제히 상승하고 있다.

간밤 뉴욕 증시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조만간 세제개혁안 추진' 발언으로 상승한 점이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사진=블룸버그통신>

오전 11시 24분 현재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90% 상승한 1만8595.46엔에 거래되고 있다. 토픽스지수는 0.98% 뛴 1487.28엔을 지나는 중이다.

뉴욕 증시 상승과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 발언이 증시에 호재가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각) 구로다 총재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일본 경제가 몇 달전보다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미약한 상태라면서 당분간 매우 완화적인 정책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달러/엔 환율이 오르면서 수출주들에 훈풍을 불어넣고 있다. 같은 시각 달러/엔 환율은 뉴욕 종가보다 0.04% 하락한 109.27엔에 호가됐다. 도쿄 시장 기준으로는 0.22% 상승세다.

중화권 증시는 소폭 오르고 있다.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0.17% 오른 3177.48포인트에 거래되고 있으며 홍콩 항셍지수는 0.39% 전진한 2만4150.36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6% 오른 9690.96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