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핌 포토] 스트롱맨 홍준표, 패널 송곳질문에 난감

오늘 프레스센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1:25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학선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했다.

홍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외교·안보 현안과 자신의 정책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과거 친박이었던 분들, 당권 정지됐던 분들도 홍준표 대선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 고마운 분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친박이란 것은 대통령 국정 지지 세력에 불과하다"며 "후보가 달라지고 또 집권주체가 달라지면 새 정권의 지지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소위 계파라는 게, 난 친노는 계파라고 본다. 좌파 이념으로 뭉쳐있기 때문에 이념집단"이라며 "그런데 한나라당, 새누리당은 국정 지지 세력이었기 때문에 난 특정계파라고 안 본다"고 말했다.

그는 "(친박) 핵심 세력들은 사실상 정치적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같이 탄핵됐다. 정치적으로 움직이기 어렵다"며 "그래서 이번 선거 전면에 내세우지 않는다. 그분들이 스스로 뛰어다니면서 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