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VC초대석] 창업경험 토대로 투자심사역 도전 '매쉬업엔젤스 최윤경 팀장'

"IT, 커머스 분야 강점, 사용자 입장서 개선방안 찾는다"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1:31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백현지 기자] "투자를 검토하며 해당 업종을 공부하고, CEO들의 고민을 들으며 간접경험을 하는 게 (투자심사역의) 가장 큰 매력이다. 스타트업이 성장해가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얻고 또, 심사역도 성장해 나가야겠단 자극을 받죠."

초기 스타트업을 주로 투자하는 매쉬업엔젤스에서 투자심사역으로 활약 중인 최윤경 팀장은 심사역 일의 매력을 이 같이 전해왔다.

최윤경 매쉬업엔젤스 팀장 /김학선 기자 yooksa@

◆ 창업 경험이 투자심사 밑거름

스타트업 창업 경험, 투자심사역 경력 3년차, 그리고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30대 초반 싱글. 최윤경 매쉬업엔젤스 팀장을 설명하는 수식어다.

최 팀장은 '줄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부로 모바일 순번대기 서비스 '순번이'를 창업한 바 있다. 당시는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가 개화하던 시기다.

"원래 IT분야에 관심이 많았는데 코딩 수업을 듣다가 창업을 했다. 1시간 이상 음식점에서 줄서는 걸 보면서 줄서기 문제점이 많다고 생각했다"고 창업 배경을 전했다.

이 같은 아이디어는 획기적인 서비스로 주목을 받았었다. 다만 대표로서의 책임감, 초기 영업 등이 부담이 돼 결국 1년만에 사업을 접었단다.

결국 창업 당시 멘토링을 해준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와의 인연으로 그는 지난 2015년 심사역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창업 경험이 투자를 위해 수많은 스타트업 창업팀을 만날 때 강점이라고 한다. 

"초기팀들이 겪는 문제를 이해하고 공감을 많이 해줄 수 있다. 또 스타트업 대표님들이 성장하는 걸 보면서 대리만족도 느낀다."

◆ 투자자 시각보다 고객 관점서 접근 

최윤경 팀장은 온라인 쇼핑을 자주 이용한다. 때문에 최근 쏟아지는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서비스들을 직접 체험하고 개선점을 찾아나가는 데 최적화돼 있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온라인쇼핑을 해왔다는 최 팀장은 "옷 뿐 아니라 음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모바일 쇼핑을 이용해 자주 사용하다보니 남들보다 많이 보이는 것 같다"며 "투자검토시에도 편의성을 주는 모바일 서비스인지부터 본다"고 했다.

독점 기술을 보유한 경우가 아니면 스타트업의 창업분야는 진입장벽이 크지 않기 때문에 결국 빠르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는 다만 "대기업이 자본력으로 시장에 들어와버리면 끝"이라며 "고객반응을 보고 빠르게 개선해나가는 게 스타트업이 가져야할 능력"이라고 봤다.

투자사 중 고객친화적으로 빠른 대응을 나서는 회사로는 오프라인 편집샵을 온라인화한 브리치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한번 로그인을 한 후 자동로그인 상태여야 구매로 이어지기 쉬운데 이 기능이 탑재돼 있지 않았다"며 "기능을 추가해달라고 요청했는데 바로 반영됐다"고 했다.

물론 투자사들이 산업에 대해 이해도가 깊은 지도 기본 체크 항목이다. 예컨대 성형 등 미용의료 클리닉 솔루션을 제공하는 휴먼스케이프는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서비스다. 최 팀장은 "성형이나 시술정보는 주변 지인과 공유하기 어렵다"며 "휴먼스케이프는 후기케어가 차별점인데 시술 후 관리방법을 컨텐츠로 제작해 회복을 돕고, 주변에 알리기 힘든 고민을 즉각 앱을 통해 해결하도록 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재방문을 유도한다"고 덧붙였다.

◆ 스타트업과 동반성장 꾀한다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일은 경험이 많은 투자심사역이라도 쉽지 않다. 매쉬업엔젤스 입사 당시 최 팀장은 한 팀이라도 더 많은 창업팀을 만나 경험을 쌓았다. 지금도 좋은 투자팀을 발견하기 위한 서류 작업도 즐겁다고 한다. 빠르게 변하는 트렌드 속에서 끊임없이 부상하는 산업에 대한 공부도 필수다.

최 팀장은 "(심사역으로) 스타트업이 어떤 쪽으로 성장할 수 있을까, 어떤 스킬을 채워볼까 같이 고민을 한다"며 "초기투자를 많이 하다보니 후속 투자연결을 위해 네트워킹도 많이 하려고 한다"고 했다.

 

[뉴스핌 Newspim] 백현지 기자 (kyunj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