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트럼프 '한국 중국의 일부' 발언…진위 파악 안 돼" - WP

팩트 체크 "한국·중국 조공제도 언급에 대해 오해했을 수도"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0:04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말이라며 "한국은 사실 [과거 한 때]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라고 발언한 데 대해 워싱턴포스트(WP)가 사실확인(Fact Check) 결과 사실과 다른 것으로 사람들이 오해할 수 있다는 분석을 제시했다.

특히 신문은 "과거 조공 제도에 대해 언급했을 수 있다"면서 "다만 이 발언의 진위 여부가 정확치 않아 아직까지 직접적인 평가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블룸버그통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6~7일 시진핑 중국 주석과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그는 중국과 북한, 남한이 아닌 중국과 한국의 수천년간의 역사와 많은 전쟁을 얘기했다"며 "그리고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 (이런 말을) 10분간 듣고보니 이것이(북한 문제를 푸는 것이) 그렇게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당시 트럼프가 여러 부문에서 광범위하게 인터뷰를 하면서 다른 이슈에 의해 묻혔다. 그러나 뒤늦게 미국 온라인매체 '쿼츠'가 WSJ가 인터넷에 공개한 인터뷰 전문을 인용하면서 '이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며 한국을 격분하게 만들 수 있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19일 자 워싱턴포트트 지의 '팩트체크' 기사를 작성한 미셸 예희 리(Michelle Ye Hee Lee) 기자는 서울 태생임을 공개하면서 문제점을 지적했다.

리 기자는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트럼프의 발언이 실제로 시진핑의 말을 인용했는지 또는 오해했는지 여부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직접적인 평가를 내리지는 않을 것이나 한·중 관계에 있어서 중국을 중심에 둔 관점에서 언급한 것은 부주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와 시진핑이 중국과 한국의 조공 제도를 언급했을 수 있다고 추정하면서 한국은 독립적인 위치에서 조공을 했다는 황경문 서던캘리포니아대 교수의 설명을 인용했다.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삼국통일 이후 조공 시스템은 7세기부터 19세기까지 계속됐으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중국의 군사행동과 침략을 막으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황 교수는 한국이 역사적으로 중국 문명에 흡수된 것에 가까웠던 시기는 중국 한나라 때 '한사군'이라는 제도를 통해 고구려 지역 일부를 점령했던 때와 13세기 고려 시절 몽골이 중국과 한국을 모두 지배했을 때 두 시기 밖에 없다고 설명한다.

신문은 트럼프의 시 주석 발언에 대한 묘사가 중국의 국수주의 버전을 되풀이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과 중국은 오랫동안 문화적으로 얽혀있었지만 고려나 고구려조차도 중국의 속국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 루캉 대변인은 20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한국 국민은 우려할 필요 없다. 미·중 정상은 마라라고 회담 중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매우 깊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다"며 "관련 상황은 이미 발표했다"고 즉답을 피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