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유로파리그] ‘래쉬포드 결승골’ 맨유, 안더레흐트에 2대1, 1,2차전 합계 3대2로 4강 진출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06:32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0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유로파리그] ‘래쉬포드 결승골’ 맨유, 안더레흐트에 2대1, 1,2차전 합계 3대2로 4강 진출 . 래쉬포드(오른쪽)와 펠라이니.<사진= 맨유>

[유로파리그] ‘래쉬포드 결승골’ 맨유, 안더레흐트에 2대1, 1,2차전 합계 3대2로 4강 진출 

[뉴스핌=김용석 기자] 래쉬포드가 연장전서 맨유의 4강 진출을 이끌어냈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안드레흐트와 8강 2차전서 2-1로 승리 1,2차전 합계 3-2로 4강에 진출했다. 지난 1차전에서 양 팀은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즐라탄을 최전방을 세운 맨유는 전반 10분만에 미키타리안이 래쉬포드의 패스를 건네 받아 선제골을 터트려 앞서 나갔다. 하지만 전반 32분 안더레흐트의 소피아네 한니에게 만회골을 허용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그러나 후반전 들어서도 골을 넣지 못한 양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안더레흐트는 조직력있는 짜임새를 펼쳐 보이며 맨유의 공격을 막아냈다. 포그바는 수차례 슈팅을 차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맨유는 전반전 수비수 로호의 부상에 이어 후반 종료직전 즐라탄이 점프를 하다 착지 과정에서 무릎 부상을 당해 마샬과 교체됐다.

연장 전반 7분 펠라이니의 헤딩 패스를 건네 받아 포그바가 골대 왼편에서 골로 연결시켰지만 반칙으로 선언돼 맨유에게는 아쉬움을 남겼다. 펠라이니가 상대 선수를 밀어 파울이 됐다.

그러나 이 아쉬움을 지우는 골이 연장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터졌다. 포그바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길게 차냈다. 이 볼은 펠라이니의 머리를 거쳐 래쉬포드 앞에 뚝 떨어졌다. 래쉬포드는 골대 정문에서 힐킥으로 수비수 2명을 제치며 단단했던 왼발슛으로 안더레흐트의 왼쪽 골문을 뚫었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