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트럼프 철강 수입 조사 착수..中-韓 파장

외신들 중국과 마찰 및 관세 부과 우려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03:59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0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무부의 철강 수입 조사를 승인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 상무부는 중국을 포함한 해외 철강업체들의 가격 담합 여부를 포함해 광범위한 조사에 나선다

이번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주의 정책 기조를 보여주는 단면으로, 수입산 철강에 대규모 관세가 부과될 가능성을 예고하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뉴시스>

20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 수입이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서명 후 “미국 철강 업계와 보다 중요하게는 관련 노동자들에게 역사적인 날”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표적인 철강 업체인 US스틸이 지난 해 4월 중국 경쟁사들의 가격 담합 및 불공정한 거래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 이를 공약으로 내놓았다.

당시 US스틸은 중국 측에 대해 세 가지 혐의를 지적했다. 중국 관리들이 US스틸의 기밀 정보를 해킹하고 있으며, 중국 기업들이 다른 국가를 경유하는 형태로 원산지를 속이고 있으며, 가격 담합을 실시하고 있다는 것.

이번 조사가 환율조작국 지정 계획을 철회하면서 잠시 주춤해진 중국과 무역 마찰을 재점화 할 것이라는 데 외신들이 의견을 모으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목소리를 냈다.

북핵 관련 중국과 공조가 필요한 상황에 철강 수입 조사가 양국의 관계를 악화시킬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에게 그는 “이번 조사는 중국과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철강 수입 문제는 전세계에 걸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날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이 철강 설비를 축소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지만 수입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는 미국 철강 업계에 심각한 문제”라고 말해 앞으로 추진할 조사가 중국과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다는 사실을 내비쳤다.

미국 철강 업계는 중국의 과잉 공급이 전세계 철강 제품 가격을 떨어뜨리는 한편 관련 업체들의 감원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수입 제품의 비중이 4분의 1을 웃도는 가운데 미국 철강 업체들의 설비 가동률은 71%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는 상무부의 조사에 이어 미국 정부가 수입 철강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중국 이외에 한국 철강 업계 역시 이번 조사로 인해 파장을 모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문제를 지적하며 재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