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대우조선 CP 채무조정도 완료…법원 인가 시 2.9조 지원

20일 오후 CP 2000억원 어치에 대한 채권자 동의 받아

  • 기사입력 : 2017년04월20일 21:4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0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허정인 기자]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과 관련해 대우조선 기업어음(CP) 보유자들의 동의를 받는 작업이 마무리됐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이형석 기자 leehs@

대우조선에 따르면 20일 오후 기업어음 2000억원 어치 전체에 대해 채권자 동의를 받는 절차가 완료됐다.

회사채와 달리 기업어음은 채권자들을 일일이 만나 변경약정서를 개별적으로 체결해야 한다. 지난 18일 사채권자 집회를 마무리한 후 이틀에 걸쳐 어음 보유자들을 만나 일일이 동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은 이날 회사채 채무조정안에 대해 법원에 인가를 신청했다. 법원의 인가가 나는대로 채권단으로부터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받는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