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 강한 자신감…"10% 넘기면 자원봉사 후 박해진 집에서 파티"

  • 기사입력 : 2017년04월19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4월19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박해진, 박성웅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드라마 '맨투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황수정 기자] '맨투맨' 박해진과 박성웅이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민PD, 김원석 작가, 박해진, 박성웅,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이 참여했다.

이날 박해진은 '맨투맨'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작품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첩보 장르지만 무겁지 않고 유쾌하게 잘 나왔다"며 "사전제작 드라마가 최근 성적이 많이 좋지 않았던 것도 알고 있지만 저희가 한 번 깨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연출을 맡은 이창민PD 역시 "다른 것보다 첩보물, 사전제작이 시청률이 안 나온다는 징크스가 있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는 잘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완전한 첩보물보다 밝고 코믹함에 포커스를 맞췄다. 편하고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웅은 '맨투맨' 시청률 공약으로 "작게는 안 갈 것"이라며 "10%가 넘으면 박해진 씨가 좋은 활동을 많이 하고있으니 함께 자원봉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 박성웅은 "그 후에 박해진 씨 집에 가서 파티를 열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2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