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미 상무장관 "IMF의 미국 보호주의 비판, 헛소리"

로스 장관 "미국, 유럽·일본·중국보다 보호주의 덜해"

  • 기사입력 : 2017년04월17일 09:53
  • 최종수정 : 2017년04월17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미국 보호주의에 대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다자주의 옹호론자들의 경고는 '헛소리(rubbish. 쓰레기)'라고 일축했다.

로스 상무장관은 이번 주 IMF와 세계은행(WB)의 춘계 회의 참석을 앞둔 지난 16일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잘못된 대상을 향해 저격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사진=블룸버그통신>

미국의 연간 5000억달러 무역적자를 줄이는 방안을 모색 중인 로스 장관은 라가르드 총재와 다자주의 옹호론자들의 보호주의 고조에 대한 은근한 비판은 명백히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한 응답은 매우 간단하다"면서 "우리는 주요 지역에서 최소한의 보호주의자다. 우리는 유럽, 일본, 중국보다 보호무역주의가 훨씬 덜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로스 장관은 "우리는 또한 이 세 곳 모두에서 무역적자를 겪고 있다"면서 "그래서 이들은 자유무역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러나 이들이 정작 실천하고 있는 것은 보호주의다. 우리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또는) 심지어 그들이 지닌 작은 의무에 대해 무엇인가를 할 때마다 이들은 보호주의라고 부른다. 이는 헛소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 정책에 관해 보다 온건한 기조를 선택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와 달리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백악관 내부의 정책 다툼에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출신의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같은 국제주의자들이 승리를 거두고 있다는 증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그러나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누그러진 태도에도 불구하고 행정부는 여전히 '미국 우선주의' 어젠다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브레튼우즈' 체제가 부분적으로 이 불공정한 사태(미국의 무역불균형)에 책임이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라가르드 IMF 총재와 다자주의 시스템 옹호론자들은 1970년대 이후 미국의 무역적자를 크게 확대시킨 다자간 시스템을 보호하려 한다"며 "그러나 세계 다른 나라들이 흑자를 내도록 우리가 적자를 감수하는 것에 대한 인내는 끝났다. 대통령은 더 이상 관대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로스 장관은 18일 도쿄에서 시작되는 미·일 경제대화에서 트럼프가 철회한 다자간 무역협정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대신 양국간 무역협정을 체결하자고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