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중국 리스크, 현지 대관업무 방식 바꿔 대응해야"

로비스트->조언자 전환...대한상의 세미나서 전문가 진단

  • 기사입력 : 2017년03월23일 15:57
  • 최종수정 : 2017년03월23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세준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보복 등 중국 리스크가 높아진 상황에서 현지 진출 한국 기업들이 대관업무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23일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중국 규제강화 예상 시나리오 및 리스크 관리 세미나'에서 링 진 컨트롤리스크스 수석컨설턴트는 "중국의 리더십 변화와 규제 환경 변화로 전통적인 방식의 대관업무는 점점 더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사드배치 보복 규탄 기자회견이 열린 7일 오후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에서 오성홍기가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그는 그러면서 "중국 현지 진출 기업의 대관업무 실패사례는 관시에 지나치게 의존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업무 담당자가 관공서 공무원을 일대일로 관리하고 문제 발생시 공무원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업무 방식을 이제는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링 진 컨설턴트는 또 중국 진출기업의 대관업무 방식이 ‘로비스트형’에서 ‘조언자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업의 대관팀이 업계 전문가로서 규제당국과 윈-윈하는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진단이다.

앤드류 길홈 컨트롤리스크스 수석이사는 "기업들이 사업 전략 수립 초기단계부터 리스크를 평가하고 이를 통해 드러난 취약부분에 대해 대관팀, 법무팀, 준법감시팀, 사업전략팀 등 관련 부서들이 통합적인 대응전략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의 사드 압박은 향후 2~3개월 혹은 그보다 길게 지속될 수 있으나 그 영향은 한시적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아울러 "외교적 갈등으로 인한 중국 현지기업의 경영상 어려움은 전혀 새로운 이슈가 아니다”라며 "기업들은 현재의 외교적 문제와 상관없이 정책 및 규제 리스크에 중장기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컨트롤리스크스는 정치·경제·보안리스크 컨설팅 기업으로 130개 국가에서 5000개 이상의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