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유일호 "한국판 테슬라·우버 만들자...4차 산업혁명, 중소기업에 기회"

  • 기사입력 : 2017년03월22일 11:12
  • 최종수정 : 2017년03월22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정경환 기자]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국내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정책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 국가 혁신의 주역으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 관련 단체장 등과 함께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중소기업 정책방향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신제품·서비스가 빠르게 창출되고,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인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에 정부는 먼저,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정부의 정책방향을 기존의 '씨뿌리기식' 지원에서 성과 창출 중심의 '집중 육성'으로 전환한다.
유 부총리는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고 있는 기업이 소기업, 중기업을 넘어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성장 희망사다리'를 놓겠다"며 "우수인재의 준비된 창업을 유도하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창업자에게 연구개발(R&D)·자금 등의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중소·중견기업을 수출 역군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도 내놨다.

기업이 수출지원 서비스와 공급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바우처 방식(1778억원) 도입 등 수출지원정책을 시장·수요자 중심으로 개편하고, 우리 중소기업의 안정적 수출을 위해 대상국가·품목·채널 등 수출구조도 다변화한다.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생업안전망을 확충하는 데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적합업종제도 개선, 대형유통점과 상생협력 강화 등을 통해 영세 소상공인의 영업권을 보호하고, 재기기업인의 재창업이 활발해지도록 법·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혁신친화적인 환경 조성에도 힘쓰기로 했다.

제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고, 이를 고도화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동시에 부족한 기술경쟁력을 보완하기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R&D 투자를 늘리고, 개방형 R&D 생태계도 구출할 생각이다.

유 부총리는 "콜럼버스는 '낡은 지도만 따라가면 신세계를 볼 수 없다'고 말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파고가 예상보다 빠르게 다가오는 이 상황에서 중소기업들이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더 큰 비전을 가지고 글로벌 시장에 뛰어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록 우리의 대내외 경제여건이 어렵지만 혁신과 아이디어를 통해 위기를 이겨낸다면,더욱 견실한 중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도 중소기업 혁신의 동반자로서 함께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