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임종룡 "대우조선, 자율적 합의 없으면 법적 구조조정 강구"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등 여러 방안 고려중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1:39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봄이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1일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과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자율적 합의가 없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법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어 "2015년 10월 발표한 지원대책에도 불구하고 다시 구조조정 계획을 만들게 돼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 "대우조선 기업 도산 시 있을 수 있는 어려움과 채권 금융기관이 안게 되는 부담, 실물경제 영향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럴해저드를 없애야 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구조조정 고려 사안이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오는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