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삼성전자, 인공지능 '빅스비' 생태계 구축 시동

갤럭시S8 시작으로 모든 제품 확장...누구나 쉽게 사용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3:34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3: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유리 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8'을 시작으로 인공지능(AI) '빅스비'를 생태계를 구축한다.

21일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1실장(부사장)은 삼성 홍보채널인 '글로벌 뉴스룸'에 '휴대폰과 소통하는 개로운 방식, 빅스비'라는 기고문을 게재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빅스비는 음성과 터치, 전용 버튼으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서비스다. 이 부사장은 "이용자가 신규 인터페이스를 익히기 불편하다면 사용을 꺼리고 기존 습관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빅스비는 터치, 음성 등의 입력 방식을 상황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빅스비는 완벽하지 않은 음성 명령도 인식한다. 사용자에게 추가 정보를 요청하거나 부분적으로 명령을 수행하는 방식을 통해서다. 사용 데이터를 축적하면 이를 학습해 진화하기도 한다.

편리한 사용을 위해 갤럭시S8은 빅스비 전용 버튼도 장착했다. 위치는 왼쪽 모서리 볼륨 버튼 아래다. 예를 들어 전화를 걸기 위해 주소록에서 연락처를 찾고 상대방을 선택해 통화 버튼을 누르는 대신 빅스비 전용 버튼을 누르고 음성 명령으로 통화를 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에 한국어와 영어를 비롯해 중국어, 스페인어 등 7~8개 언어를 적용해 음성 기반 AI 서비스를 앞서 내놓은 애플(시리), 구글(구글 어시스턴트) 등과 차별화도 꾀한다.

이 부사장은 "빅스비는 인터페이스까지 다루기가 자연스럽고 쉽다"면서 "이용자의 학습을 간소화하고 스마트폰을 끊김없이, 더 직관적으로 이용하게 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 모든 기기로 AI 영역 확대…개방성으로 승부 

삼성전자는 향후 스마트폰을 넘어 모든 기기로 빅스비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부사장은 "음성을 인식할 수 있는 간단한 회로, 인터넷 연결을 갖춘 기기라면 빅스비와 연동할 수 있다"며 "에어콘이나 TV 등 모든 삼성 기기에 빅스비를 확대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갤럭시S8 광고 <이미지=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미 2017년형 '무풍에어콘'과 신형 세탁기 '플렉스워시'에 AI 기능을 일부 적용했다. 무풍에어콘은 사용자가 어떻게 에어콘을 조절하는지 학습해 자동 냉방 운전을 실행한다.

플렉스워시는 세탁기를 이용한 데이터를 저장해 기존 사용 데이터와 비교한다. 문제가 발생하면 간단한 조치를 휴대폰으로 알려준다. 데이터 축적 시간이 필요하고 자가 진단에 머무는 등 아직은 초기 단계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전무)은 "아직은 초기 단계이지만 사용 데이터를 축적하면 복잡한 작동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이용자 별로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한 집안의 세탁기라도 아내가 쓰느냐 남편이 쓰느냐에 따라 알아서 다르게 작동하는 식이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AI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사 끌어안기에도 나선다. 빅스비로 타사 앱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도구(SDK)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간 삼성전자는 AI 서비스 개발을 위해 인수·합병(M&A)과 투자, 인재 영입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 10월 미국 AI 플랫폼 개발사인 비브랩스 인수가 시작이었다. 이후 AI용 지능처리장치(IPU) 칩을 개발 중인 영국 스타트업 그래프코어, 미국 AI 음성인식 스타트업 사운드하운드에 투자했다. 

박충식 영동대 스마트IT학과 교수는 "AI 시대에는 축적한 데이터의 양과 질이 핵심 경쟁력이 된다"며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들과 생태계를 구축하면 하드웨어가 아닌 클라우드로 연결된 소프트웨어가 기기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