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더블스타 "금호타이어 임직원 고용 보장하겠다"

추가 채용 계획도 밝혀…임직원과 함께 '윈윈'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1:39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방글 기자]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 임직원 고용승계와 함께 추가 채용 입장을 밝혔다.

<CI=웨버샌드윅>

더블스타는 21일 홍보대행사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타이어 직원에 대한 고용을 승계·유지할 것"이라며 "금호타이어의 기업가치 제고 및 지속성장을 위해 지역인재를 추가 채용하겠다는 방침을 채권단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금호타이어가 중국에 매각되는 것을 두고, 고용에 대한 승계가 우선시돼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인위적 구조조정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부터 더블스타와 금호타이어 간 전략적 파트너십과 시너지 효과, 이를 통한 금호타이어의 기업가치 제고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개해왔다.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생산 규모의 40%가 중국에 있는 만큼, 현지 기업으로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승용차용 타이어(PCR)의 강자인 금호타이어와 더블스타가 보유하고 있는 트럭·버스용 타이어(TBR) 생산의 강점이 더해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인수 및 발전은 양사의 임직원들은 물론 ▲주주 ▲고객 ▲글로벌 타이어 업계까지 '윈윈(Win-Win) 효과'를 줄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사회의 이익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식매매계약에 따른 금호타이어 지분 42.1%에 대한 거래 금액은 9550억원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내달 12일까지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최대 주주가 된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