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NH證 "삼성전자, 반도체 실적 확대…목표가 260만원 상향"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8:11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광수 기자] NH투자증권은 올해 삼성전자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 실적 확대가 전망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고, 목표가는 230만원에서 260만원으로 상향했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메모리 산업 진출 지연에 따라 반도체 부문 업황 호조가 확대됐다"며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9조6000억원으로 시장 컨센선스인 8조9000억원을 웃돌 전망"이라고 밝혔다.

부문별 추정 영업이익은 반도체 6조1000억원, IM(IT ·모바일) 2조1000억원, 디스플레이 9800억원, CE(소비자가전부문) 3800억원 등이다. 

특히 반도체 부문의 경우 업황 호조에 따른 실적 확대로 하반기 이후 분기 영업이익 8조원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게 이 연구원의 전망이다. 

그는 "올해 3D낸드와 디스플레이 부품 실적이 확대되고 IM부문 역시 갤럭시S8이후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간 매출 223조원, 영업이익 48조원이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뉴스핌 Newspim] 이광수 기자 (egwang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