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흰색 냉장고는 가라"...컬러 마케팅으로 지갑 연다

디자인 차별화 원하는 20·30 세대 겨냥...매출도 쑥쑥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9: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20일 오후 2시4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최유리 기자] #올해 9월 결혼을 앞둔 정현주(32·여)씨는 대유위니아의 김치냉장고 '딤채마망' 중 하늘색 계통인 파스텔블루를 선택했다. 흰색 계열의 가전 제품보다 파스텔톤으로 집안에 생기를 더하기 위해서다. 그는 "평수가 작은 신혼집이기 때문에 복잡한 인테리어 제품을 더하기보다는 가전 제품으로 포인트를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빨간색 냉장고, 핑크색 공기청정기, 보라색 스마트폰.' 전자업계가 무채색 일변도에서 벗어나 파스텔톤과 원색을 입힌 제품을 내놓고 있다. 이른바 '컬러 마케팅'이다. 다양한 색상으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원하는 젊은 세대를 겨냥하기 위한 전략이다.

20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파스텔톤이나 원색 가전제품들이 속속 출시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파스텔과 원색 제품이 무채색 못지않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유위니아가 대표적이다. 대유위니아 김치냉장고 '딤채 마망'에서 붉은색 제품인 로맨틱레드 판매 비율은 40%를 차지했다. 크림슨화이트가 40%, 파스텔블루가 30%로 나타났다. 파스텔, 원색을 합친 비중이 70%로 무채색을 앞질렀다.

대유위니아 김치냉장고 딤채 마망 로맨틱레드(좌), 소형 냉장고 딤채 쁘띠 칵테일라임(중), 딤채 마망 파스텔블루(우) <사진=대유위니아>

동부대우전자도 소형 냉장고 '더 클래식' 판매량의 30% 가량을 민트 색상에서 올리고 있다.

동부대우전자 홍보팀 관계자는 "차별화된 제품을 선호하는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높다"면서 "판매도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쪽에서 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화려한 색상의 가전이 인기를 끄는 것은 가전 제품을 인테리어적 요소로 활용하려는 20·30 세대가 늘어나면서다. 제품 성능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색상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기준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톡톡 튀는 색상을 원하는 소비자들도 증가했다.

이에 LG전자는 파스텔톤 가전으로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소비자 층을 겨냥했다. 봄철 성수기를 맞아 에어콘과 공기청정기에 파스텔톤을 추가하면서다.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 <사진=LG전자>

기존 화이트와 골드 색상에 더해 부드러운 붉은 색인 '로맨틱 로즈', 시원한 푸른색인 '로맨틱 오션을 더했다. 거실뿐 아니라 방에 설치하는 에어콘, 공기청정기로 인테리어 효과를 누리려는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했다.

LG전자 홍보팀 관계자는 "북유럽 스타일의 인테리어가 유행하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젊고 세련된 파스텔톤 색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공기청정기에 컬러를 가미해 인테리어 가치도 함께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휴롬 원액기 신제품 블라썸 <사진=휴롬>

주방가전기업 휴롬은 20·30 소비자 비율이 절반 이상으로 늘어나면서 제품에 다양한 색상을 추가했다. 지난달 파스텔톤 색상으로 디자인을 차별화한 원액기 신제품 '휴롬 블라썸'을 선보였다.

색채 연구소 미국 팬톤이 발표한 '2017 봄 트렌드 컬러'인 나뭇잎 색상 '그리너리'를 비롯해 연갈색인 '헤리즐넛', 연분홍색 '페일 도그우드' 색상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세 가지 색상에는 백자 형상을 딴 곡선 디자인을 적용했다.

초반 판매 성적은 기대 이상이다. 두 차례 홈쇼핑 방송에서 전량 판매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첫 홈쇼핑 판매에선 판매율 100%를 두 번째 방송에선 120%를 기록했다.

휴롬 홍보팀 관계자는 "최근 20~30대 젊은 고객층이 증가하며 이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색상과 디자인을 고민하다 블라썸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건강에 관심이 높은 40~50대가 중심 소비자 층이었으나 착즙 음료가 유행하면서 20~30대 비중이 각각 26%, 24%까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의 경우 새로운 컬러가 신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요소로 떠올랐다.

지난달 처음 공개된 화웨이의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 'P10'은 다양한 색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미국 팬톤이 색상 개발에 직접 참여해 그리너리, 대즐링 블루, 로즈골드, 미스틱실버 등 8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P9과 P9플러스가 각각 3종과 2종의 색상으로 나왔던 것에 비해 다양성을 더했다.

8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P10 <사진=화웨이>

삼성전자도 이달 말 '갤럭시S8' 출시를 앞두고 다양한 색상이 추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정보통신기술(ICT) 전문매체 씨넷은 갤럭시S8이 유광 블랙, 화이트, 블루, 골드, 실버 등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소식을 전하는 샘모바일은 크림슨 레드와 바이올렛이 추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7 엣지가 블루 코랄 색상을 추가해 인기를 이어가면서 컬러 마케팅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면서 "스마트폰의 경우 성능의 상향 평준화가 두드러지기 때문에 색상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풀이했다.

갤럭시S8 바이올렛 색상으로 추정되는 제품 <사진=샘모바일>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