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프랑스 중도파 마크롱, 1차투표 여론조사 1위 차지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8:01
  • 최종수정 : 2017년03월23일 13: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기 기자] 프랑스의 중도파 대통령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이 1차투표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마린 르 펜과 푸랑수아 피용을 처음으로 제쳤다.

20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여론조사기관 엘라베가 실시한 4월 1차 투표 의향에 대한 조사에서 중도파인 마크롱이 25.5%의 지지율을 차지했다. 지난 2개월간 선두를 유지하던 극우 후보자 르 펜은 1%포인트 빠진 25%로 2위로 물러났고 3위는 피용으로 지지율은 1.5% 하락한 17.5%를 기록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 <출처=블룸버그>

르 펜은 줄곧 선두를 달려왔지만 5월 투표에서 결국은 당선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 엘라베 조사에서도 르 펜이 37% 득표하겠지만 마크론이 63% 득표해 승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르 펜의 지지율 하락은 네덜란드 국민이 포퓰리스트 헤이르트 빌더르스를 받아들이지 않은 이후에 나타난 것이라서 여러가지 해석을 낳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와 다르게 르 펜을 지지하는 쪽에서는 르 펜이 61% 득표를 해서 승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르 펜은 유로존 회원 탈퇴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주장해왔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