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헤지펀드 연준 잘못 점쳤다가 당혹

통화정책 회의 전 금 상승 포지션 대폭 축소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4:24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0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이달 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 방향을 잘못 점친 헤지펀드 업체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재닛 옐런 의장이 이달 회의에서 매파 정책 기조를 드러낼 것이라는 관측에 헤지펀드 업계가 금 선물의 순매수 포지션을 대폭 축소했으나 연준과 금값에 대한 예상이 나란히 빗나간 것.

금 <출처=뉴시스>

수익률 부진으로 인해 지난해 청산된 헤지펀드가 2008년 미국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에 이른 가운데 관련 업계가 또 한 차례 망신을 당한 셈이다.

20일(현지시각)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한 주 사이 헤지펀드의 금 순매수 포지션은 약 5만건으로 올들어 최저치를 나타냈다.

순매수 포지션은 전주 9만5000건에서 대폭 줄어들었고, 지난달 28일 기준 한 주간 수치인 12만건에서 2주 연속 가파르게 무너진 셈이다.

최근 1주일 사이 헤지펀드 업계의 금 순매수 포지션 감소 폭은 2015년 12월 이후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관련 펀드매니저들이 금값 상승 베팅에서 거의 발을 뺀 것은 연준이 지난 14~15일 회의에서 금리인상 속도를 높일 뜻을 밝히면서 달러화 상승을 부추겨 금값을 끌어내릴 것이라는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하지만 연준의 통화정책 회의 이후 이틀간 금값 상승폭은 2.5%로 2일 기준 지난해 11월2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조지 마일링 스탠리 전략 헤드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마이너스 금리 정책과 그 밖에 부양책이 유지되고 있어 투자자들이 연준의 예측에 혼란을 보였다”며 “금값의 장단기 상승을 지지하는 요인들이 미국 통화정책 이외에도 다수”라고 강조했다.

미국 연방기금 금리는 지난주 25bp 인상됐지만 금리 상단이 1%로 과거 40년 평균치인 5.1%를 크게 밑도는 실정이다.

또 바클레이즈가 집계하는 지수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등급 회사채의 수익률이 0%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금값에 커다란 호재로 통한다.

여기에 최근 미국부터 유럽과 일본까지 인플레이션 상승 추이도 물가 상승 헤지 상품인 금의 투자 수요를 늘리는 요인에 해당한다.

세계 최대 금 소비국인 인도의 2월 금 수입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무려 175% 뛴 것도 투자자들이 크게 의미를 두는 부분이다.

다만 미국을 필두로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움직임이 금값 상승을 제한할 수 있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연준은 지난주 회의에서 2017년과 2018년 각각 세 차례씩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