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정유라 변호사 돌연사…유족 "아이들 어린데 일 지나치게 많이해"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덴마크 올보르그에서 체포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지난 1월2일 법정에 출두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이후 국내 소환에 계속 불응해온 정유라의 변호사가 돌연사해 현지 언론들의 보도가 이어졌다. <사진=AP/뉴시스>

[뉴스핌=정상호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 변호사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46)가 돌연사했다. 

20일(현지시간) 보르센 등 덴마크 언론들은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가 지난 17일 오후 랑엘란 로하스 자택에서 돌연사했다고 보도했다.

정유라 변호사 돌연사와 관련, 블랑켄베르의 형제 크리스티안은 보르센에 "아이들이 어린데 일을 지나치게 많이 해 후회된다고 수차례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돌연사한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는 지난 주 정 씨가 덴마크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에 불복, 법원 판단을 받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