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JTBC '뉴스룸' 손석희 "JTBC, 특정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아…책임질 수 없다면 제 존재 이유도 없어"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21:33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2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20일 앵커브리핑에서 '뉴스룸'의 이야기를 꺼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뉴스핌=정상호 기자]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뉴스룸을 향한 일부 시각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손석희 앵커는 20일 방송한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JTBC 홍석현 회장의 퇴임 및 대선 출마설 등에 관한 주변 시각을 이야기했다.

이날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뉴스룸이 견지해온 언론의 사명과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손석희 앵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이며,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를 비판한다는 것, 언론의 존립에 영향을 줄 정치세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더구나 이제 생겨나지 얼마 되지 않은 언론사로서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 위험하다"며 JTBC의 입장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손석희 앵커는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언론이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이런 고민은 시작됐다. 언론인들은 때로는 좌절하기도, 그 과정을 극복하고 살아남기도 했다.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 역할은 시민사회에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과서같은 빤한 이야기같지만, 그것이 결국 좌절로부터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었다. 이 시간을 통해 몇 번인가 언론의 현주소에 대해 고백한 것은 고백인 동시에 JTBC에 대한 채찍질이기도 했다"고 돌아봤다.

손석희 앵커는 홍석현 회장 퇴임을 둘러싼 항간의 말들에 대해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아픈 것은 우리가 그간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됐다는 거다"며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적인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라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나 기자들이나 저희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을 감수하며 저희가 생각하는 저널리즘을 지키기 위해 실천했다는 것"이라며 "저는 능력은 충분치 않으나, 그 실천의 최종책임자 중의 하나다.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앵커브리핑을 마쳤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