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컴백 하이라이트, 5명의 새로운 시작…비스트가 아니여도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22:01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2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지은 기자] 비스트가 아닌 새로운 이름으로, 새로운 음악으로 돌아왔다. 하이라이트 5명의 제2막이 시작됐다.

20일 하이라이트가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사랑하는 연인, 그리고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는 크고 작은 일로 상처 받고 힘들어하는 우리에게 보내는 위로의 곡이다. 특히 ‘캔 유 필 잇?’ 앨범은 멤버 용준형이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날 양요섭은 “걱정이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걱정이 되고, 겁도 난다. 그래도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시고 힘을 주는 팬들과 멤버들이 있어서 설레는 마음이 크다.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용준형은 앨범에 대해 “총 5곡이 담겨 있는 미니앨범이다.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처음 들려드리는 앨범이다. 그래서 조금 더 신경 쓰고 노력한 것 보다, 항상 해 온 것처럼 상의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굉장히 신나는 댄스곡이다. 이 곡을 들으셨을 때, 잠시나마 걱정이나 고민을 잊으셨으면 하는 마음에, 위로를 하고자 만든 곡이다. 처음 인사를 드리는 만큼, 인상 깊게 유쾌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타이틀곡을 밝게 썼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은 수록곡 ‘시작’에 대해 “끝난 사랑에 대해 노래하는 남자의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역설적으로 표현했다. 듣는 분들이 ‘어떤 시작일까?’라고 생각을 하시면 반전을 느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빤했는지 먹히지 않은 것 같다”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이번 첫 미니앨범에는 앨범 동명의 수록곡이 담겨 있다. 바로 ‘캔 유 필 잇?’. 이에 대해 용준형은 “지금 이 자리까지 오는 게 순탄치만은 않았다. 그 사이에 곡 작업은 계속 하고 있었는데, 이 곡은 많은 분들 앞에 설 때 공백기를 설명할 수 있다. 제목 자체가 ‘우리가 돌아온 걸 느낄 수 있니?’라는 뜻이 담겨 있다”며 애틋함을 보였다.

하이라이트에게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팀명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오랜 기간 협의를 해왔지만, 안타깝게도 데뷔 때부터 사용해왔던 ‘비스트’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고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왔다.

윤두준은 “팀명에 대해서는 의도하지 않았던 방향으로 흘러서 아쉬웠다. 오래 활동했던 이름을 지키고 함께 하고 싶었지만 전 회사와 협상이 잘 안 돼 그러지 못했다. 하지만 할 수 있을 만큼 했다고 생각했다. 시간이 더 지체되면 팬들을 만날 시간이 더 길어질 것 같아 새로운 이름으로 나오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양요섭은 “큐브엔터도 그렇고, 서로 좋은 게 좋은 거니까 비스트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있었는데 언제가 될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팬들은 저희 5명을 사랑해 주시는 거니까, 빨리 그분들 만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은 “얼마 전에 멤버들끼리 비스트 이름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다. 비스트라는 이름이 대중에게 많이 알려져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팬들이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로 바뀌었다는 걸 알리기 위해 많은 돈을 써주셨다. 그래서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을 계속 쓸 거다. 비스트라는 이름은 아름다운 추억으로 묻어둘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두준은 “솔직히 얘기 드리면 체계적인 계획은 없다. 이제 시작이니까, 남은 반을 채우기 위해 많은 여정을 떠날 텐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라이트 ‘캔 유 필 잇?’에는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포함해 ‘아름답다’ ‘시작’ ‘위험해’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사진=어라운드어스엔터테인먼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