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바른정당 토론회] 유승민·남경필, '보수 단일화'와 '모병제'...열띤 설전

유승민 "친박세력 제외한 한국당과도 단일화 가능해"
남경필 "탈당한 당과는 단일화 있을 수 없어...이미 당론도 정해져"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수사 여부 두고 입장 엇갈려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5:52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5: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신정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보수 후보 단일화'와 '모병제' 도입을 두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 여부에 대해서도 두 후보간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20일 KBS를 통해 생중계된 바른정당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 후보 단일화 범위를 놓고 유 의원은 "모든 한국당 의원들을 국정농단 세력으로 규정하지 않는다"며 "민주당 후보와 일대일로 겨룰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위해 친박 세력을 제외한 한국당과도 단일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당과의 단일화도 국민의당의 사드 반대 당론과 같이 국가 안보 정책에 합의한 뒤에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에 친박(친 박근혜)세력이 있는 자유한국당과의 단일화는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남 지사는 "한국당의 주도세력은 친박세력"이라며 "한국당은 보수당이란 말부터 성립이 안된다"고 못박았다. 이어 "한국당과도 단일화할 수 있다는 유 의원은 한국당에서 왜 탈당했느냐"며 "당론으로도 이미 보수 후보 단일화는 없다고 결정내렸다"고 반문했다.

유 의원은 이에 대해 "한국당 내에서 개혁을 하려고 했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기에 탈당했다"며 "민주당과 겨뤄 누가 이길 것이냐를 생각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남 지사는 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와도 연정을 하자고 주장하는데, 정작 안 지사는 한국당과도 연정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해 앞뒤가 맞지 않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9일 오전 광주MBC에서 호남권 정책토론회를 벌였다. <사진=바른정당>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 여부에 대해서도 두 후보간 입장이 엇갈렸다. 유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 구속 기소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법에 따라서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하지만 저 개인적인 생각에는 국가 지도자였던 대통령의 품위와 품격을 생각해서 재판을 받을 때까지 불구속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남 지사는 "우리가 분명히 얻을 것은 법치"라며 "법 앞에 누구든지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돈 많고 권력있는 사람은 법을 피해왔다"며 "대통령이든, 아무 힘이 없는 국민이든 법 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내일 검찰 수사 과정에서 보여주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모병제 도입 여부를 두고도 유 의원과 남 지사간 불꽃튀는 공방이 오갔다. 모병제 도입을 주장하는 남 지사는 "모병제는 일자리를 늘리는 등 정의로운 제도"라며 "2023년부터 군인 5만명이 부족한데, 징병제로는 해결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 의원은 "모병제 도입은 부잣집 아이들에게만 이로운 제도"라며 "결코 자유로운 선택이 아니고 부사관 제도 확충하는 제도로 보완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바른정당의 저조한 지지율과 관련해선, 남 지사는 유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 발언과 배신자 이미지 때문에 정당 지지율이 낮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와관련, "그동안 소신을 지켰고, 국민을 배신한 적도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위배해 판결을 받았고 오랜 체증이 내려갔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