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편의·안전성 높인 '아반떼 2017년형'출시, 1570만~2460만원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6:46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한기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편의성과 안전성을 대폭 강화한 아반떼 2017년형을 판매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2.5㎛, 마이크로미터)를 포집해 걸러주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기본 적용하고, 이온을 발생시켜 차량 내부의 바이러스를 제거해주는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를 장착하는 등 최적의 공조시스템 설계로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했다.

아울러 주차 때 운전석 도어만 잠금이 해제돼 다른 곳으로 무단 침입하는 범죄 시도를 방지하는 '세이프티 언락' 기능을 기본 탑재해 탑승자의 승·하차 안전을 확보했다.

2017년형 아반떼 <사진=현대차>

이 외에도 범퍼에 내장된 초음파 센서로 장애물과의 거리를 감지하고 경보음을 울려 안전한 주차를 돕는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과 사고 예방과 안전한 주행 환경을 위한 최첨단 지능형 안전 기술 패키지 '현대 스마트 센스' 등을 확대 적용해 운전자 중심의 안전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기존 7인치 내비게이션을 8인치로 늘렸다. 미러링크와 애플 카플레이 등 폰 커넥티비티 사양을 추가해 편의성을 개선한 것은 물론 '밸류 플러스' 트림을 지속 유지하고, 내비게이션 패키지(조향 연동 후방카메라 포함)와 하이패스시스템(ECM 룸미러 포함)을 선택사양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 폭을 높였다.

'아반떼 스포츠'는 다이내믹한 1.6 가솔린 터보 엔진에 빠르고 경쾌한 변속을 구현하는 7단 DCT 기반의 '오리지널(Original) 트림을 신규 추가했다. 오리지널 트림은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18인치 휠 등 고속 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스포츠 모델의 상품성을 바탕으로 정제된 이미지의 전용 신규 인테리어(블랙+레드 스티치)를 더해 오리지널 트림만의 특별함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존 7단 DCT 모델 대비 100만원 이상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아반떼 스포츠만의 뛰어난 주행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2017 아반떼'의 가격은 1.6 가솔린 모델(자동변속기 기준)이 ▲스타일 1570만 원 ▲밸류플러스 1690만 원 ▲스마트 1825만 원 ▲모던 2014만 원 ▲프리미엄 2165만 원, 1.6 디젤 모델(7단 DCT 기준)이 ▲스타일1825만 원 ▲스마트 2020만 원 ▲스마트 스페셜 2190만 원 ▲프리미엄 2427만 원이다.

'아반떼 스포츠' 모델은 ▲오리지널 2098만 원 ▲수동변속기(M/T) 2002만 원 ▲7단 DCT 2200만 원 ▲익스트림 셀렉션 2460만 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준중형 세단의 기준, 아반떼가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을 대거 적용해 완성에 가까운 상품성 갖춘 2017년형으로 다시 태어났다"며 "새로운 아반떼의 완성도 높은 상품성이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한기진 기자 (hkj77@hanmail.net)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