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안희정 "전국민 안식제 국가의제로 추진"..."재원은 노사대타협으로"

'저녁 있는 삶' 슬로건 실천행위 강조
'전두환 표창'발언에 대해선 "문 후보 진심 존중"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4:20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세훈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는 전국민 안식제를 다음 정부에서 국가 의제로 추진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희정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삶이 있는 일자리, 전국민 안식제 간담회’에서 연현주 생활연구소 대표에게 물을 따라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 지사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민 안식제' 간담회에 참석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긴 시간 노동을 하는 나라인 우리 국민의 삶의 질을 보장하고 재충전·재교육의 기회를 줘야 한다"면서 "노사 대타협으로 기업과 공공분야에 국민안식제가 도입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지난 대선에서 어느 후보가 제시했던 '저녁 있는 삶' 슬로건에 국민들이 심쿵했다면 국민안식제 제도는 바로 실천행위"라며 "새로운 노동형태와 고용형태로 대한민국을 바꿔보자"고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재정 등 실현가능성 문제에 대해선 "이 일은 공적 예산 투입이 필요한 일이 아니다"며 "노사 대타협을 통해서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 지사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 논란과 관련, 안 캠프가 네거티브 공세를 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애국심에 기초한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며 "본래의 취지와 문 후보님의 진심에 대해 존중한다"고 해명했다.

 

[뉴스핌 Newspim] 조세훈 기자 (ask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