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신세계인터, 7월 첫 핸드백 브랜드 선보인다

철통 보안 속 자체 잡화브랜드 론칭 작업 본격화
석정혜 상무 진두지휘, 제2의 쿠론신화 쓸까 관심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20일 오전 11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에라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이르면 7월 자체 첫 핸드백 브랜드를 공개한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신화가 된 '쿠론'의 창업자 석정혜 상무가 진두지휘하고 있는 핸드백 브랜드 런칭은 올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야심작으로 꼽힌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르면 7월 자체 핸드백 브랜드(브랜드명 미정)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핸드백, 지갑 등 자체 잡화 브랜드를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석정혜 신세계인터내셔날 상무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이 브랜드는 신세계가 가진 고급스러움으로 명품에 뒤지지 않는 디자인을 갖추되, 가격대는 명품보다 부담없는 합리적인 수준에서 책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론칭은 액세서리사업부의 석정혜 상무가 진두지위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신세계인터내셔날에 합류한 석 상무는 현재는 새 핸드백 브랜드 론칭 사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철저히 보안을 유지한채 본사 건물과 다른 사무실에서 신규 브랜드 사업을 준비 중이다. 연초에는 신규 핸드백 브랜드 부문을 같이 꾸려갈 경력 직원 채용도 마쳤다.

잡화업계에서는 '쿠론 신화'를 쓴 석 상무가 내놓을 핸드백 브랜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핸드백 브랜드 '쿠론'을 만든 창업자 석 상무는 디자이너계의 사관학교라 불리는 '한섬'의 액세서리 디자이너 출신이다. 

석 상무가 가방 제조회사를 운영하다가 2009년 론칭한 쿠론은 '강남백'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그야말로 대박이 났다. 2010년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 인수된 이후, 2011년 부터 3년간 매출만 5배나 뛰었다. 2012년에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월 매출 1위에 오르는 기록도 썼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토종 잡화 브랜드 런칭을 올해 핵심 사업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최근 몇년간 패션시장 성장세가 정체되는 반면 핸드백을 포함한 잡화시장은 합리적인 가격대로 성장세를 보여왔다. 수년전부터 대기업 패션 계열사들은 자체 잡화 브랜드를 키워온 가운데, 신세계인터도 본격적으로 자체 잡화 브랜드 경쟁에 뛰어들게 됐다.

2014년 현대백화점그룹의 한섬은 '덱케'를 출시하며 자체 잡화 브랜드를 첫 선보였고, 한섬에 인수된 SK네트웍스패션부문도 잡화 브랜드 '루즈앤라운지'를 보유하고 있었다.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는 주주총회에서 "올해 최대 경영목표 중 하나는 신규사업 조기 안정화"라며 "철저한 영업계획과 마케팅 계획을 수립해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 될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석정혜 상무의 경우 국내 잡화 시장에서 성공한 디자이너 브랜드의 대표주자"라며 "대기업들이 패션 시장 불황을 잡화 브랜드로 극복하려는 분위기 속에서 석 상무가 새로 론칭할 브랜드에 다들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