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IB들 "연준 금리인상, 홍콩 사고 싱가포르 팔아라"

골드만·MS·도이체 "홍콩 BHE·PICC 톱픽 제시"
싱가포르, 부동산 주식 경계… 시장 반응 과도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1:46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 이후 아시아 투자 전략 중 하나로 홍콩 주식을 매입하고 싱가포르 주식은 매도하는 전략을 권고했다. 두 국가 모두 미국의 환율과 통화 정책을 따르고 증시에서 부동산 비중이 높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지난 17일 자 월가 금융지 배런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대형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역외시장에 상장된 중국기업 주식에 대해 '비중 확대' 의견을 내놨다. 중국 경제와 기업 실적 개선이 미국의 금리 인상의 악영향을 상쇄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사진=블룸버그통신>

골드만삭스의 연구원들은 특히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H지수 종목)에 큰 기대를 나타냈다. H지수가 아시아 증시 중 가장 낮은 밸류에이션을 나타내고 있는 데다, 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홍콩 주식 순매수세가 540억달러에 이르러 H지수 기업들의 주가를 부양할 것으로 관측했다.

모간스탠리, 도이체방크의 분석가들도 이 같은 의견을 지지하며 골드만삭스와 함께 가장 주목해야 할 종목으로 중국 국영기업인 베이징엔터프라이즈(Beijing Enterprises Holdings)와 중국인민재산보험(PICC Property & Casualty)을 제시했다.

각각 8배, 9배로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두 기업의 주가수익배율(PER)과 강력한 실적 개선 기대감이 공통된 톱픽 이유로 제시됐다. 올해 BEH의 순이익은 8% 증가할 전망이다. 모간스탠리의 조세프 람 분석가는 이에 힘입어 BEH의 주가가 25% 추가 상승할 수 있다고 예견했다.

지난해 주가가 6.5% 떨어진 PICC에 대해선 지금이 저가 매수 기회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도이체방크의 에스더 츠웨이 분석가는 주가가 18% 추가로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올해 실적은 16% 개선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반면 투자은행들은 올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싱가포르 증시에 대해선 경계감이 가득했다.

올해 싱가포르 대표 주가 지수인 스트레이츠타임스지수(STI)는 10% 상승했다. 특히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주가가 부동산 가격 회복 기대로 큰 폭으로 뛰었는데, 이달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조치는 이 같은 시장 기대에 불을 지폈다.

하지만 분석가들은 싱가포르 주식에 '비중축소' 의견을 내놨다. 골드만삭스는 싱가포르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지나치게 확대됐다고 평가했고 제프리스증권은 이달 정부가 내놓은 인지세(부동산 구매자에 부과)와 대출액 제한 규제 완화 조치에 대한 시장 반응이 과도했다고 진단했다.

제프리스증권의 크리슈나 구하 분석가는 "당국은 이 완화 조치들이 조속히 이뤄지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면서 또 "실제 추가적인 부동산 취득세 도입은 개발사가 지주 회사를 통해 부동산을 매각할 때 더 이상 인지세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때문에) 개발업체들은 재고를 청산하거나 마진을 보존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가격을 낮추는 방안을 선택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