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전기차 쌩쌩!]2020년까지 25만대 보급..보조금·충전소 늘린다

<끝> 정부, 보조금 확대‧충전기반 확충 총력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5:17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민준 기자] 2020년 말까지 전기차 25만대를 보급하겠다는 정부정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수요창출을 위한 제도개선과 충전인프라 확충, 경쟁력 있는 차량 개발 등 3대과제를 추진중이다.

20일 정부 및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환경부가 지난 1월 25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을 받은 결과 접수 8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경우 2월 말까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300여 대에 불과했다.

지방자치단체 72곳 중 세종특별자치시,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의 접수는 조기에 마감됐다. 접수가 끝난 곳 중 청주시 등 27곳은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시작한 지자체다.

환경부의 한 관계자는 “신규 보급지역의 전기차 구매 열기가 뜨거웠다”고 전했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총 103곳.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3배 이상 늘었다.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원에서 올해 545만원으로 115만원이나 확대됐다.

전기차 수요 증가에는 정부 주도의 충전기반 구축이 한 몫 하고 있다. 환경부는 연말까지 1만기 이상을 추가로 구축, 2만기 이상의 충전기반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국 4000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충전소를 설치한다.

특히 전국 고소도로 휴게소, 대형마트 등지에 2600여 기의 급속충전기를, 가정이나 직장에서 충전에 필요한 완성충전기 2만 여기를 각각 설치할 예정이다.

또,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했다.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 할인 혜택도 마련했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 TF 팀장은 “올해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해 올해 보급 목표인 1만4000대를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신 모델 출시도 국내 전기차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신차 출시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과 연구기관 등과 함께 배터리밀도개선, 냉난방시스템, 전력변환장치, 차체경량화, 배터리 효율 향상, 고출력·다단변속 시스템 등 7대 핵심부품 기술 개발을 통한 가격 절감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전기트럭, 초소형 전기차 등 차종을 다변화 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제도개선의 일환으로 올해 말까지 개별소비세와 취득세를 각각 200만원 한도 감면하고, 구매보조금으로 국비 1400만원, 지자체 1200만원을 지원하는 구매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또, 운행 시 전용번호판 도입(5월),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하반기) 등 운행 인센티브와 전기차 충전기에 부과하는 기본요금 면제·전력량 요금 50% 할인 등 충전요금을 지원한다.

정부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 확대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장 조성에 정책을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