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공조7' 예능베테랑의 브로맨스 기대…이기광 "생각보다 진행 수월"·이경규 "권혁수 주목할만, 서장훈과 케미 기대 이상"

  • 기사입력 : 2017년03월17일 13:38
  • 최종수정 : 2017년03월17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권혁수, 은지원, 박명수, 이경규, 서장훈, 김구라, 이기광(왼쪽부터)이 1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공조7'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CJ E&M>

[뉴스핌=이현경 기자] ‘센 남자’들의 브로맨스가 예능프로그램에서 펼쳐진다. 바로 ‘공조7’에서다.

1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공조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경규, 김구라, 박명수, 서장훈, 은지원, 권혁수, 이기광, 전성호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제작발표회 초반부터 ‘공조7’ 멤버들의 절친 케미가 묻어났다. 맏형인 이경규는 ‘이경규식 독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경규는 “이 프로그램은 박명수와 제가 하게된 프로그램에 떨거지들이 붙은 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저는 이 장소가 익숙한 게 ‘예능인력소’ 제작발표회를 했다. 시청률이 잘 안 나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예능인력소)남자 MC끼리 케미가 좋다고 해서 기획안을 이야기하다 전성호PD에 이야기가 갔다. ‘공조7’의 베이스는 저와 서장훈의 tvN ‘예능인력소’였다”라고 받아쳤다.

이어 박명수는 “‘예능인력소’는 사라졌고 이경규와 박명수 커플의 유지는 2년 전부터 준비된 거다. 김성환 작가 tvN 수뇌부와 함께 진행됐다”라고 말했다.

이 모두를 들은 은지원은 “이 프로그램의 녹화를 해보니 제가 조울증이 걸릴 것 같다. 형들이 싸우는 것 같다가도 금세 웃고”라며 나름의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취재진에 답하고 있는 김구라. 권혁수, 서장훈, 이경규, 박명수(왼쪽부터) <사진=CJ E&M> 

‘공조7’은 강제로 콤비가 된 출연진이 치열한 배틀을 통해 최고의 예능인 콤비로 거듭나는 과정을 담는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전성호PD는 ‘공조7’에 대해 “‘예능인력소’에서 서장훈과 김구라의 케미가 좋았고, 이를 더욱 발전시키고 싶었다. 또 이경규와 박명수 커플에 대한 연장도 원했다”고 설명했다.

‘공조7’은 예능 베테랑과 신입이 함께 합을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예능 대부’ 이경규, 20여년의 방송 생활을 해온 박명수, 김구라와 함께할 젊은 피는 서장훈, 은지원, 권혁수, 이기광이다. 예능 베테랑들과 함께할 이들의 부담도 만만치 않을 터. 이에 대해 전성호PD는 “이들도 녹화 전까지 부담을 많이 가졌다. 일부러 불편하게 만든 장치도 있다. 이 불편함을 재미로 엮기 위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기광은 “좋은 형님들과 예능 대부 선생님도 계시고 멤버들과 프로그램을 함께한다는 자체가 기분 좋은 일이 아니냐”며 프로그램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캐릭터가 강한 선배들과 방송하는게 어렵지 않느냐는 물음에 “엄청나게 못할 일은 아니다. 진행 대본이 있는데 자기들이 알아서 잘 한다. 형님들이 넘기라고 할 때 넘기고 ‘그만해’라고 하면 그만한다. 이런 식으로 하니 생각보다 수월했다. 그 덕분에 조금 더 케미도 살고. 재미있는 촬영 현장이다”라며 만족했다.

권혁수는 “어려운 시기를 견디면 더 단단해진다고 배웠다. ‘공조7’에서 더 단단해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은지원은 “배울 점이 많은 선배들이다. 더불어 인생의 선배이기 때문에 같이 지내다 보면 어깨 넘어로 배운 점이 많을 거다”면서 “욱하는 거 많이 배웠다. 욱을 순간순간 다른 재치로 넘기는 순발력을 발휘해 보겠다”고 말했다.

'공조7' 제작발표회에 참석한이경규와 은지원(위), 이기광(오른쪽), 권혁수 <사진=CJ E&M>

또 이날 김구라와 서장훈의 막강 케미도 예고됐다. 김구라는 “서장훈의 결벽증을 완전히 고쳐놓겠다. 서장훈은 보통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게 하겠다. 예를 들어 혼자 목욕탕 가는 걸 할 수 있게 보통의 서장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말을 안 드리려고 했는데 굉장히 보통 사람이다. 본인만의 성향이 있지 않나. 개개인의 다양성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이 형(김구라)은 본인 얘기를 끝까지 고집한다. 좋게 말하면 소신인데, 사실 남의 주장을 듣지 않는 고집이 있다”고 받아쳐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맏형’인 이경규는 ‘공조7’의 기대주로 권혁수를 꼽았다. 그는 “권혁수가 신예이고 저 친구가 잘돼야 한다. 그래서 녹화를 마치고 회의를 했다. 권혁수에게 제가 ‘니가 잘돼야 된다. 이거 올인해라. SNL코리아 그만두라’고 했다. 또 ‘네가 무슨 드라마를 하느냐’며 공조7만 하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 역시 “권혁수 같은 캐릭터는 처음이다. 저에게도 낯선 캐릭터다. 사람들이 저한테 ‘미친X’라고 하는데 저보다 더하다”고 폭로했다.

이경규는 ‘공조7’ 서장훈과의 케미도 좋다고 했다. 그는 “나와 케미가 잘 맞다. 서장훈, 이기광도 잘 맞다”면서 “‘공조7’은 제 노후를 보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 노후 연금이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도 전했다.

예능계 브로맨스 바람을 불고올 ‘공조7’은 오는 26일 밤 9시20분 첫방송한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