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중국종목] 상장 3개월 중국 최고가주 야심 A주 신예 지비트

상하이거래소 최초의 직상장 온라인 게임사
2017년 신주 가운데 최고 수익률 자랑

  • 기사입력 : 2017년03월14일 11:12
  • 최종수정 : 2017년03월14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3일 오후 4시3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올해 중국 증시에 막 입성한  '신참' A주가 신고가 행진속에 400위안대를 넘보는 구이저우마오타이를 바짝 추격하며 'A주 최고가 주식'의 왕좌를 넘보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1월 4일 상하이거래소에 상장한 온라인 게임사 지비트(G-bits 중국명 吉比特 603444.SH). 지비트는 상장 후 주가가 폭발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현재 A주 최고가 주인 구이저우마오타이(이하 마오타이)의 뒤를 맹추격 중이다.

10일 지비트는 주가가 325.94위안으로 오르며 A주에서 두 번째로 비싼 주식이 됐다. 지비트의 주가 상승세는 13일에도 이어졌다. 오전장에서 4% 넘게 오른 지비트의 주가는 오후장 개장 직후 상승폭이 10%까지 치솟으며 상한가를 쳤다. 이날 358.53위안으로 장을 마친 지비트는 마오타이와의 주가 격차를 13.02위안으로 좁혔다. 

마오타이는 이날 0.46%오른 371.55위안으로 장을 마쳐 A주 최고가 주식의 자리를 사수했지만, 상승폭은 둔화됐다.

시장은 지비트가 A주의 최고가 왕좌의 세대교체를 이루고, 제2의 '마오타이'가 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시총 규모는 아직 마오타이에 크게 미치지 못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최근 마오타이의 신고가 기록 행진과 지비트의 매서운 추격은 자본시장 내의 전통산업과 신흥산업 기업의 신구 경쟁이라는 점에서 보는 이의 흥미를 더하고 있다. 

올해 1월 4일 지비트의 상하이거래소 상장 기념식 장면

◆ 1월 상장 신참株, 올해 최고 수익 신주 

올해 1월 상장한 지비트는 중국 자본시장에서 숱한 '기록'을 창출했다.

지비츠는 2017년 A주 메인보드의 첫 인터넷기업의 상장 IPO 기업으로, 상장 첫날부터 10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특히 A주의 최초로 우회상장 없이 상하이거래소 직접상장에 성공한 온라인게임 기업이라는 점에서 시장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통상 게임 등 신흥산업 기업이 신삼판 혹은 창업판에 상장하거나, 쉘기업을 통한 우회상장으로 상하이거래소에 입성하지만 지비츠는 직접 대형 우량주 위주의 상하이거래소 상장에 성공했다.

올해 상장한 신주 가운데서도 수익률이 가장 높은 주식으로도 유명하다. 최고가 공모주의 자리는 3월 6일 청약이 시작된 예링크(yealink 億聯網)에 내줬지만 투자 수익률은 최고 수준이다.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공모주 청약에 당첨된 투자자 1인당 약 14만7700만위안의 수익을 거뒀다.

지비트는 올해 주당 54위안의 발행가에 1780만주를 발행, 9억6000만위안의 자금을 조달했다. 조달한 자금은 온라인게임 상품 업그레이드 및 개발, 운영센터 및 플랫폼 구축 등에 상용할 예정이다.

상장 후 지비트의 주가 추이 [그래프=텐센트차이징]

◆ 온라인 게임 전문사, 인터넷 대기업에 맞서 선전중 

지비트는 2004년 설립된 온라인 게임사로 샤먼(夏門)에 본사를 두고 있다. 대표적 게임 상품으로는 MMORPG '문도(問道)', 두선(斗仙) 등이 있다.

지비트는 텐센트·넷이즈(網易) 등 인터넷 종합 대기업이 중국 온라인 시장을 독식하다시피 한 상황 속에서 점차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2016년 12월 중국의 iOS 온라인 게임 매출 톱10 순위에서는 온라인 전문기업으로는 지비트가 유일하게 텐센트와 넷이즈를 사이를 비집고 순위권 안에 진입했다.

지비트가 IPO 당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이후 2016년 상반기까지 주력 온라인 게임 상품인 '문도','문도(모바일)''두선'의 3대 게임이 전체 연간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95.25%,93.15%,88.63%와 96.48%에 달했다. 이중 문도의 매출 공헌도가 가장 높다.

올해 1월 19일 발표된 지비트의 2016년 연간 실적 잠정치를 보면, 전년 대비 순이익 증가율은 2015년의 195%에서 235%로 증가했다.

2016년 1~9월 매출총액은 9억2000만위안으로 순이익은 4억615만 위안을 기록했다. 이 기간 매출과 순이익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각각 300.55%와 235.67%에 달한다.

주력 상품인 '문도'는 지난해 4월 모바일 버전을 출시한 후 iOS 게임 판매량 상위 3위권 안에 머물고 있고, 월간 평균 매출은 2억위안(약 332억원) 이상이다.

◆ 지비트 창업자와 직원 A주 상장으로 '돈방석' 

지비트의 창업자는 올해 40세의 루훙옌(盧竤岩)이다. 1977년 생인 그는 선전 중싱통신(中興通迅)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미국 Salira Optical NetworkSystems 에서 개발 엔지니어 경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4년 26세에 불과했던 루훙옌은 투자자 쑤화저우(蘇華舟)와 함께 100만위안을 출자해 지비트의 전신인 지비트유한공사를 설립했고, 2010년 외자인 IDG의 투자를 받아 오늘날의 지비트를 세웠다.

올해 A주 상장 성공과 함께 이들은 '돈방석'에 앉게 됐다. 그러나 창업자와 대주주 외에도 회사 내 많은 직원들에게도 상장의 혜택이 돌아갔다.

지비트는 2016년 '어닝 서프라이즈'를 발표한 후 며칠 뒤인 2월 12일 저녁 우리사주제도 도입 방침을 밝혔다. 이를 통해 지비트의 중간급 관리자 이상, 주요 기술 엔지니어와 업무 담당 직원 23명이 지분을 갖게 됐다. 당시 주가를 기준으로 지비트가 직원들에게 분배한 지분의 시총은 2억위안에 달한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