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므누신 미 재무 "8월 세제개편안 통과… 안 되면 연말"

WSJ 인터뷰 "10년간 보지 못한 성장 이뤄낼 것"
"장기적으론 강한 달러화 유지하는게 좋은 일"

  • 기사입력 : 2017년02월23일 15:48
  • 최종수정 : 2017년02월23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8월까지 미국의 세제개편안 의회 통과를 위한 야심찬 목표를 드러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그는 또 지난 10년여 동안 보지 못한 경제 성장률을 이뤄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지난주 WSJ지와 단독 인터뷰에서 "8월 휴회 전까지 주요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행정부는 상·하원 공화당 의원들과 세금 정책에 관한 의견 차이를 완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는 야심찬 일정이고 (만약 이 때 통과하지 않으면) 연말로 밀릴 수 있다"고 말했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사진=블룸버그통신>

그러나 신문은 새 행정부의 의도가 세제 개편안을 '중립적'(세율 인하가 이뤄져도 재정 적자는 늘어나지 않는 것을 의미)으로 하려는 하원 공화당 의원들의 계획과 부합하는지가 커다란 관건이라고 보도했다. 공화당 하원 의원들은 제한적인 세금 공제와 국경 조정세 등의 방법을 고려 중이다.

이에 므누신장관은 "국경 조정세를 포함한 하원의 계획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면서 "특정 산업에서 제기하는 문제들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 조정세가 달러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인터뷰에서 행정부 공식 견해는 언급하지 않은 채 미국의 강한 경제 성장이 이를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그는 금융 위기 이후 낮은 경제 성장률은 이례적이라면서 이는 오바마 전 행정부 정책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는 '지속적인 3% 또는 높은 연간 성장률'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낮은 경제 성장률을 역전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므누신 장관은 달러화 강세에 대해 "미국 경제에 대한 신뢰를 반영한 것이고 장기적으로는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의회 인준 청문회 답변과 일치한다.

그는 "달러의 힘은 세계와 비교한 미국의 경제 상황과 관련이 있고 달러는 계속해서 세계 최고의 통화이자 준비 통화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달러화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위안화 질문에 대해선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 채 미국과 중국의 "건전한 양자 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무역과 투자 부문에서 지켜봐야할 문제들이 있다"며 "우리가 협력해야할 많은 것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