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생활경제

롯데家 장남 신동주 블록딜..마지막 승부수?

롯데쇼핑 지분 매각해 4000억 현금 확보
지배구조 개편서 계열사 지분매입 가능성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14:54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지현 기자] 롯데가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보유중이던 롯데쇼핑 지분 일부를 매각해 4000억원 가량의 현금을 마련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신 전 부회장의 그간 행보를 놓고 볼 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추진하는 지주사 전환과정에서 마지막 승부수를 던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전일 모간스탠리를 통해 롯데쇼핑 지분 5.5%인 173만993주를 블록딜했다. 신 전 부회장은 이날 종가 기준에서 11% 할인된 22만6060원에 매각함으로써 3900억원 가량의 실탄을 마련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회장(사진 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 우). <사진=이형석 뉴스핌 기자 및 공동취재단>

신 전 부회장 롯데쇼핑 지분률은 이번 매각으로 기존 13.45%에서 8%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지난 1월,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 국세청 세금 대납을 위해 담보로 제공한 롯데쇼핑 지분(8%, 250만5000주)을 뺀 나머지 전량이다. 

일각에서는 신 전 부회장이 4년여에 걸쳐 진행한 지루한 '경영권 전쟁'에서 손을 떼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신 전 부회장 측에서 '경영권 포기'가 아닌 '더 강력한 투쟁'이라는 입장을 내비추면서, 다음주로 다가온 롯데그룹 지주사 전환과정에 마지막 승부수를 띄울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롯데그룹은 21일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등 화학·식품 계열사, 22일 롯데쇼핑 등 유통 계열사, 23일 이후 서비스 계열사 이사회를 열고 사장단을 비롯한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 

롯데그룹은 이번 인사에 맞춰 94곳 계열사를 유통, 화학·건설, 식품·제조, 호텔·서비스 등 4개 사업 부문으로 나눠 묶는 조직 개편을 진행하고, 순환출자고리를 끊기 위한 지분 정리 작업에 돌입할 전망이다.

롯데쇼핑·제과·칠성·푸드 등을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인적분할 한 뒤 각각의 투자회사를 합병해 순환출자 고리 대부분을 해소할 가능성이 유력하다. 이후 신 회장은 대홍기획이 보유한 롯데제과 지분을 추가 매입해 롯데쇼핑을 시작으로 대홍기획, 롯데제과로 압축되는 순환출자 고리 대부분을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즉, 신 회장이 선언한 지주사 전환 첫 단추에 해당하는 임원인사를 시작으로 '신동빈 체제'가 공고히 되는 지배구조 개선에 탄력이 붙는 것이다. 하지만 이럴 경우, 신 회장 롯데제과 지분률은 12.48%로 뛰어 올라 신 전 부회장이 보유한 롯데제과 지분률 3.96%와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결국, 롯데그룹 내에서의 신 전 부회장 입지가 더욱 좁아진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재계 관계자들은 신 전 부회장의 3900억원 규모 현금 사용처로 롯데제과 지분매수를 지목하고 있다. 손윤경 SK증권 연구원 역시 신 전 부회장이 이번 매각을 통해 확보한 현금을 사용할 만한 곳으로 ▲1월 롯데쇼핑 주식을 담보로 받았던 담보대출의 상환 ▲롯데그룹 순환출자 핵심 고리인 대흥기획 보유 롯데제과 주식 3.27%, 롯데케미칼 보유 롯데알미늄 주식 13.19% 확보 등을 꼽기도 했다.

신 전 부회장은 현재 롯데제과 지분에 신 총괄회장의 롯데제과 지분 6.83%를 넘겨 받으면, 롯데제과 지분률이 10.79%로 뛰어 오른다. 이는 관련 업계가 이달 초, 신 총괄회장이 증여세를 분할납부 할 여력이 있음에도 또 다른 증여세를 물어야 하는 부자간 거래를 선택한 배경으로 보는 이유이기도 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롯데제과는 보유한 그룹내 계열사 지분이 많아 그룹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 축인데다 롯데의 근간이라는 점에서 신 전 부회장의 경영권 재탈환을 위한 필수 계열사"라며 "신 회장이 지주사 전환 계획에 롯데제과 지분 추가확보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신 전 부회장과의 지분 전쟁이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cjh7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