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중국인 설연휴 210조원 썼다, 외식·여행업 집중수혜

  • 기사입력 : 2017년02월06일 17:33
  • 최종수정 : 2017년02월06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간 소매·외식·여행 소비가 210조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유력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는 "최근 상무부(商務部)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 춘제연휴(1월 27일-2월2일)기간 내 중국 유통·외식업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1.4%가 증가한 8400억위안(약 140조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간 내 여행관련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5.9% 증가한 4233억위안(72조원)으로 이들 매출을 합치면 7일간 중국인이 쓴 돈은 자그마치 210조원에 육박한다.

외식업은 대표적인 춘제 수혜업종이다. 실제 중국 주요 외식업체인 취안쥐더(全聚德), 볜이팡(便宜坊), 거우부리(狗不理) 등이 춘제를 맞아 판매한 녠예판(年夜飯, 춘제 전날 저녁식사) 메뉴는 주문폭주로 예약이 조기 완료됐다. 

9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중국 대표 외식업체 안후이퉁칭러우(安徽同慶樓)도 연휴기간에만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했다. 현지 유력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에 따르면 춘제 기간 내 허베이, 랴오닝 등 일부 지역은 연회 및 모임 등으로 발생한 매출이 전체 외식업의 7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인터넷·모바일 기반 서비스모델이 보편화되면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한 점도 주목할만하다.

중국 후베이(湖北) 우한(武漢)에 위치한 대형호텔 인친주룽(銀沁九龍)그랜드호텔이 온라인으로 판매한 춘제 저녁식사 메뉴는 큰 인기를 끌며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120%가 늘었다. 베이징 대표 라오쯔하오(老字號, 중국 내 오랜 역사를 지닌 대표 브랜드)인 퉁허쥐(同和居)가 포장외식 형식으로 판매한 녠예판(年夜飯) 메뉴도 매출이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에 따르면 지린(吉林) 등 일부 지역 외식업체 온라인쿠폰 매출은 평상시 대비 몇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이들 외식업체 중에는 상장사가 다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베이징카오야로 유명한 취안쥐더(全聚德, 002186.SZ)를 비롯해 구이파샹(桂發祥, 002820.SZ) 등은 모두 선전증시에 상장돼 있다. 신싼반(新三板, 중국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장외 주식시장)에도 100년전통만두전문점으로 유명한 거우부리(狗不理), 중의약제품 전문업체인 화이산탕(懷山堂), 종합식품외식업체 셴헝구펀(鹹亨股份) 등 특색 있는 외식업체가 다수 포진돼 있다.

그 외 주요 호텔상장사로는 링난쿵구(嶺南控股, 000524.SZ), 진링판뎬(金陵飯店, 601007.SH), 진장구펀(錦江股份, 600754SH), 서우뤼주뎬(首旅酒店, 600258.SH), 하오바이쿵구(號百控股, 600640.SH), 화톈주뎬(華天酒店, 000428.SZ) 등이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거우부리, 구이파샹, 화이산탕, 취안쥐더 <자료=바이두>

중국인 춘제맞이 여행소비 증가에 다른 상장사 수혜도 기대된다. 중국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에 따르면 7일 춘제연휴기간 내 중국 여행매출은 4233억위안(약 70조8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9%가 늘었다.

중국 국내여행의 경우 겨울축제 및 스포츠를 즐기기 위한 여행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중국 북부지역으로 여행객이 몰렸다. 실례로 연휴기간동안 랴오닝(遼寧省)을 방문한 여행객은 연인원 1584만명을 기록했으며 여행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1.7% 늘어난 112억2000만위안(약 1조8800억원)을 기록했다.

따뜻한 중남부지역으로의 여행상품도 각광을 받았다. ‘중국의 가장 아름다운 산’으로 알려진 황산의 경우 연휴기간 내 일평균 여행객이 2만5000명에 달했다. 이 기간 황산(黃山)시를 다녀간 여행객은 연인원 338만5400명을 기록했으며 여행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0% 증가한 20억9900만위안(약 3500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국내여행관련 수혜주로는 황산뤼여우(黃山旅遊, 600054.SH)를 비롯해 장자제(張家界, 000430.SZ), 구이린뤼여우(桂林旅遊, 000978.SZ), 윈난뤼여우(雲南旅遊, 002059.SZ), 리장뤼여우(麗江旅遊, 002033.SZ), 주화뤼여우(九華旅遊, 603199.SH)등이 있다.

중국인 해외여행이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춘제맞이 크루즈해외여행이 신(新)트렌드로 자리잡아 주목된다. 중국 여행플랫폼 투니우뤼여우(途牛旅遊)가 지난 2일 발표한 ‘2017년춘제여행보고’에 따르면 춘제 기간 내 크루즈여행 이용객 수는 전년동기대비 94%가 늘었다.

중국 주요 여행사인 카이사뤼여우(凱撒旅遊)의 한 관계자는 중국 유력매체 왕이차이징과의 인터뷰를 통해 “춘제연휴를 맞아 일본 및 한국으로 떠나는 크루즈여행상품 예약이 폭주하며 판매가 조기 종료됐다”며 “동남아 등 주변국가 크루스여행상품도 인기를 끌며 높은 예약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유력시장조사플랫폼 Wind에 따르면 27개 외식·여행업 A주 상장사가 2016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다수 관련기업 호실적이 기대되는 가운데 중칭뤼(中青旅, 600138.SH), 리장뤼여우(麗江旅遊, 002033.SZ), 쑹청옌이(宋城演藝, 300144.SZ)등 상장사 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60%, 20%, 55%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