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올 설 중국 여행수요 최대전망, 여행·호텔·영화 수혜 기대

2017년 춘절 여행수요 최대치 경신 전망

  • 기사입력 : 2017년01월23일 10:24
  • 최종수정 : 2017년01월23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 최대 명절 춘제(春節, 설)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관련업계 고객몰이가 한창이다. 올해 춘제 중국 여행객 총 수가 연인원 3억43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여행, 호텔, 영화 등 주요업계 수혜가 기대된다.

중국 춘제(春節, 설) 최대 수혜업종은 단연 여행업이다. 지난 20일 중국국가여행국(國家旅遊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춘제 여행객 총 수는 전년동기대비 13.6% 증가한 연인원 3억430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 국내여행의 경우 겨울축제나 자연속으로의 힐링여행 등 특색있는 여행상품이 각광받을 전망이다. 주요 여행지로는 황산(黃山)풍경구, 백두산(長白山, 중국식 명칭 창바이산)풍경구, 중칭뤼우전(中青旅烏鎮),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鎮), 그리고 차스닥 상장기업 쑹청옌이(宋城演藝)가 투자한 싼야첸구칭(三亞千古情) 등이 꼽힌다.

그 외 춘제 단골 인기여행상품인 전통문화체험여행도 수혜가 전망된다. 작년 춘제 베이징디탄(北京地壇), 룽탄먀오후이(龍潭廟會)는 170회 규모의 문화예술·민속공연을 출시해 연휴 5일간 무려 연인원 162만명에 달하는 관람객을 유치했는데 올해에도 비슷한 수준의 매출이 실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 춘제기간 동안 약 600만명의 중국인이 해외여행을 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주요 선호관광지인 일본, 한국, 태국, 호주, 베트남, 싱가포르, 홍콩 등 주변국은 올해에도 춘제 유커 특수를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대 수혜국으로 꼽히는 태국은 비자발급 간소화, 항공편 확대, 온라인여행상품 개발 등을 통해 중국인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중국 여행객은 877만명으로 지출액은 4392억바트(THB, 약 14조5200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은 “중국인 소득증가 및 여가수요확대로 여행업 수혜가 전망되면서 카이사뤼여우(凱撒旅遊), 중신뤼여우(眾信旅遊) 등 기업의 장기투자매력이 부각된다”고 전했다.

 

호텔업도 춘제 주요 수혜업종 중 하나다. 특히 최근 몇년간 춘제 전날 지인과 함께 호텔에서 녠예판(年夜飯, 춘제 전날 먹는 저녁식사)을 즐기는 중국인이 늘어나면서 호텔예약이 조기 마감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주요도시 중고급호텔의 녠예판 사전예약률은 1월 4일 기준 이미 90%를 넘어섰다. 특히 춘제에 사원을 찾아 향을 피우고 복을 기원하는 중국인 증가로 베이징융허궁(北京雍和宮), 상하이룽화스(上海龍華寺), 항저우링인스(杭州靈隱寺) 등 유명사원 주변호텔의 녠예판 예약은 일찌감치 마감됐다.

주요기업 가운데는 둥팡(東方)호텔, 진릉(金陵)호텔, 진장(錦江)구펀, 서우뤼(首旅)호텔, 하오바이(號百)홀딩스 등이 춘제 특수 종목으로 꼽혔다.

한편 영화시장의 춘제 특수도 기대된다. 샤오녠파비룬(少年巴比倫), 시유푸야오폔(西遊伏妖篇), 젠왕춘(健忘村), 궁푸유자(功夫瑜伽) 등 8개 영화가 춘제기간 대거 상영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관련 상장사인 화이브라더스(300027.SZ), 알리픽처스(01060.HK), 완다시네마(002739.SZ), 원터우홀딩스(600715.SH) 등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중국 춘제 영화티켓 매출은 약 6200억원으로 연간 박스오피스 수입의 8%를 차지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