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반기문 귀국] 새누리‧바른정당 "기대" vs 민주 "검증 필요"

"대권행보 깊은 관심 갖겠다"…"대통령 후보로서 자질, 도덕성 중요"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19:05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1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한 데 대해 반 전 총장에게 '러브콜'을 보내왔던 새누리당‧바른정당은 '기대'를, 경쟁 관계에 선 더불어민주당은 '혹독한 검증'을 주장하는 등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대권 행보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기대를 표한 반면 민주당은 "국민들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을 궁금해 할 것"이라며 칼날 검증을 예고했다.

10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내외가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정용기 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유엔 사무총장 10년의 높은 경험과 역량은 대내외적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민주당을 향해 "검증을 빙자한 '반기문 깎아내리기'용 음해공세는 자제돼야 한다"고 경고했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국제사회의 지도자로서 세계평화와 인류행복을 위해 헌신한 그동안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바른정당은 반기문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이와 달리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진정 나라 위해 몸 불사르겠다면 철저한 국민 검증에 임해야 한다"며 "만약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전직 유엔 사무총장이라는 명성과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는 당당하게 국민의 검증대에 오를 것을 촉구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을 보며 이번만큼은 제대로 후보를 확실하게 검증해서 선출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가 높다"고 재차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