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이재용 특검 출석 지켜본 이재명 "구속하고 재벌체제 해체해야"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16:1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재용 특검 출석과 관련, 구속과 재벌체제 해체를 주장했다. <사진=이재명 트위터>

[뉴스핌=정상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검 출석과 관련, 이재명 성남시장이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재명 시장은 12일 트위터에 이재용 특검 출석과 관련한 자신의 견해를 담은 기사를 링크했다.

해당 기사에서 이재명 시장은 이날 뇌물공여 혐의로 특검에 소환된 이재용 부회장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재명 시장은 이재용 특검 출석에 대해 "재벌체제를 해체히고 부당하게 거둔 이득을 환수하는 것이 공정국가 건설의 출발선"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시장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도 '이재용 구속, 재벌체제 해체, 부당이득 환수…공정국가 건설 출발선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재명 시장은 "이재용 부회장은 편법적 경영권 상속을 위해 박 대통령의 요구에 따라 최순실 모녀에게 300억 원 상당의 뇌물을 제공했다는 것이 특검 수사 결과 확인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이건희-이재용 일가의 편법·불법적 경영권 상속 행위는 지난 40년간 반복됐지만 제대로 처벌받은 적이 없다. 결국 이번에 국민의 노후자금까지 재벌의 편법적 경영권 상속에 동원되는 참담한 사태까지 벌어지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선 1970년 리코법을 제정, 마피아 집단범죄나 엘리트 조직범죄를 소탕했다. 이 법은 집단의 일원이 스스로 적법성을 밝히지 못하면 범죄로 인한 이익을 몰수하는 내용이다. 한국판 리코법을 적용해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을 이용한 조직범죄로 얻은 최대 10조원의 불법 수익을 국가가 전액 몰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