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의정부경전철 2200억 적자에 좌초..파산신청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21:2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2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동훈 기자] 수도권 첫 경전철인 ′의정부경전철′이 2000억원대 적자 부담에 11일 파산을 신청했다.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의정부경전철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경전철 파산 신청을 의결했다. 개통한 지 4년 만이다.

지난 2012년 7월 1일 개통한 뒤 승객 수가 예상에 미치지 않아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적자가 2200억원에 달한다.

사업 추진 당시 하루 7만9049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개통 초기 1만5000명 수준에 불과했다. 이후 수도권 환승할인과 경로 무임승차를 시행했지만 이용객이 3만5000명에 그쳤다.

의정부시는 결국 승객이 늘어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해 2015년 말 경전철 측에 사업 포기를 요구했다. 이후 6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타협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파산 신청에 따라 법원은 한 달 안에 관재인을 파견할 예정이다. 관재인은 다시 한 달간 실사해 경전철을 계속 운행할지, 파산할지를 판단한다. 최종 결정은 오는 3월쯤 판가름 난다.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