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생활경제

경기북부 랜드마크 된 '장흥 자연휴양림'

눈과 예술의 향연 '2017 양주눈꽃축제' 개막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8: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에라 기자] 경기도 양주시 '장흥 자연휴양림'이 개장 3년만에 누적 방문객 13만명을 달성했다. 경기 북부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장흥 자연휴양림은 자연 친화형 복합 예술 체험단지로 양주눈꽃축제를 비롯해 계절별 다양한 축제로 인기가 높다.

장흥 자연휴양림을 찾은 방문객은 개장 첫해인 2014년 3만7000명, 2015년에는 4만3000명으로 뛰었고, 지난해에는 5만4000명으로 연평균 20%이상 늘었다.

올해는 6만명 이상 방문해 4년만에 누적 방문객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장흥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시원하고 맑은 계곡으로 유명한 북한산 송추계곡에 자리하고 있다.

청정한 대자연속에서 ▲겨울에는 눈의 향연이 펼쳐지는 '양주 눈꽃축제' ▲여름에는 울창한 숲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는 '유수풀 물놀이장' ▲봄과 가을에는 국내 유명 작가들이 만든 대형 자연예술 작품을 관람하는 '자연미술제'가 열린다. 사계절의 특성을 살린 장흥 자연휴양림만의 자연친화적 문화예술 축제 콘텐츠가 핵심적인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4번째 겨울축제인 ‘2017 양주눈꽃축제’는 장흥자연휴양림 일대에서 2월까지 열린다. 눈썰매장, 눈떼조각, 스노우마운틴, 허니랜드 등 다양한 겨울철 즐길거리가 펼쳐진다.

눈꽃축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눈썰매장은 수도권 인근에서 가장 길다. 성인용 슬로프(150m)와 어린이용 슬로프(130m)를 따로 운영해 연령대에 맞는 재미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전기차를 도입해 이동 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더 편리하다. '평화'를 주제로 만든 120개의 대형 눈떼조각은 눈꽃축제의 필수 코스. 울창한 휴양림 숲 속에서 색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대형 눈조각은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다.

입장료는 소인과 대인 모두 1만 2000원이다. 크라운-해태제과 고객들은 아트블럭(9500블럭)으로 결제할 수 있다. 양주시민과 20명 이상의 단체입장객, 장애인에게는 할인혜택을 제공하며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2017 양주눈꽃축제’ 홈페이지(www.fes-artvalle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크라운-해태제과 장흥 자연휴양림>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